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왜 비웃어"…응급실서 의사 때리고 난동 부린 40대

(익산=뉴스1) 박슬용 기자 | 2018-07-02 15:18 송고 | 2018-07-02 17:37 최종수정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응급실에서 의사를 폭행하고 난동을 부린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A씨(46)를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30분께 익산시 한 병원 응급실에서 의사 B씨(37)의 얼굴과 다리를 손과 발로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응급실에 치료를 위해 왔다가 당직 의사인 B씨가 자신을 보고 비웃었다며 시비를 걸고 마구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앞에서도 B씨에게 계속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얼굴을 많이 다쳐 진술을 하지 못했다”며 “B씨의 진술을 듣는대로 A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hada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