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김용범 "암호화폐 '김치 프리미엄' 사라져…투기 끝났다"

"거래실명제·자금세탁 가이드라인 도입 효과"
FSB "장기 금리상승 대응 필요" 강조

(서울=뉴스1) 김태헌 기자 | 2018-06-26 10:33 송고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2018.6.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6일 "한국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장에서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이 사라졌다"며 "거래실명제,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 등 제도 도입이 효과를 봤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금융안정위원회(FSB)에 참석해 "한때 한국 시장과 국제 시장의 암호화폐 거래가격 차이가 40~50%에 이를 정도로 비이성적인 투기과열이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한국은 암호화폐 거래실명제를 도입해 은행이 암호화폐 거래자 신원을 확인할 수 있게 됐고,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도 만들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거래소)와 이용자가 준수할 관련 의무를 구체화시켰다"고 덧붙였다.

금융위에 따르면 김치 프리미엄(비트코인 기준)은 지난 1월 46.7%에서 지난 6월19일 현재 0.6%까지 떨어졌다.

김 부위원장은 "각 국가가 독자적으로 암호화폐에 대응하는 것은 규제차익을 유발하거나 투기수요를 야기할 수 있다"며 "국제 공조를 통해 규율체계를 설계하고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FSB는 미국, 한국 등 24개국과 유럽연합(EU) 금융당국의 최고 책임자가 참석하는 국제 회의기구다.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와 국제증권감독기구(IOSCO), 지급결제 및 시장인프라 위원회(CPMI) 등 10개 국제기구도 참여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장기적인 금리 상승으로 인한 잠재적 리스크 요인이 글로벌 금융 안정성에 미칠 영향도 진단했다. FSB는 "저금리 체제에 안주했던 선진국과 신흥국의 금융시장이 잠재적 위험요인에 대해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나 기업, 가계부문 부채수준이 금융시스템의 잠재적 취약성을 확대한다"며 "급격한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국경간 자본흐름 변화가 주식이나 채권, 외환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했다.

가상통화에 대해서도 "현재는 큰 위협이 되지 않지만, 소비자나 투자자 보호 문제가 발생하고 있고, 자금세탁 등 범죄에 악용될 우려도 있다"며 "유동성이나 변동성 위험 등을 파악할 모니터링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대응을 촉구했다.


solidarite4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