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환경단체 "낙동강 수질문제 근원적인 해결 바라"

“유해물질·녹조 축적시켜…4대강 보 개방해야”

(부산·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2018-06-25 13:36 송고
낙동강경남네트워크가 25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낙동강 수질 개선 방안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18.6.25/뉴스1© News1 강대한 기자

경남의 환경단체가 낙동강에서 검출된 유해물질과 녹조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낙동강경남네트워크는 25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낙동강유역 1300만 영남주민들의 식수원이 미량의 유해물질 위협으로부터 근원적으로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근 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낙동강 식수원과 정수된 수돗물에서까지 독성물질인 과불화화합물에 오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부터 1년이 넘도록 경남도민이 식수로 먹어온 꼴이다.

환경부는 “이번에 낙동강 수계 정수장에서 검출된 과불화화합물은 구미하수처리장에서 검출됐다”며 “구미산업단지에서 가동되고 있는 업체가 원인물질을 배출한 것을 확인해 이를 차단했다”고 낙동강네트워크에 전했다.

과불화화합물은 주로 카펫, 조리기구, 종이, 소화용품, 마루광택제 등에 쓰이며 방수효과가 좋아 등산복에서 사용된다. 동물실험에서 체중감소, 콜레스테롤 수치감소, 혈액응고시간 증가, 갑상선 호르몬 변화 등의 사례가 확인됐다.

과불화화합물 중 과불화헥산술폰산의 경우 경남 △함안 칠서 0.069㎍/ℓ △창원 칠서·반송·북면·대산 0.005~0.075㎍/ℓ △김해 명동·삼계 0.052~0.065㎍/ℓ △양산 0.024~0.066㎍/ℓ가 검출됐다.

호주 권고치인 0.07㎍/ℓ에 육박하거나 초과한 것이라고 환경단체는 설명했다. 현재 대한민국에는 권고치가 마련되지 않았지만 오는 7월부터 수질감시 항목으로 추가될 예정이다.

환경단체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4가지를 제시했다.

이들은 “낙동강 수계의 지방자치단체는 과불화화합물의 온상인 구미산업단지를 비롯해 각지자체의 주요 산업단지의 오폐수가 낙동강으로 배출되지 않도록 하는 무방류시스템 도입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미량의 유해물질과 맹독성 녹조를 낙동강 식수원에 축적시키는 역할을 하는 4대강 보를 하루빨리 열어야 한다”며 “맹독성녹조와 미량의 유해물질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수돗물을 위해 정수장의 정수 처리시설 활성탄의 교체주기를 앞당길 것”을 요구했다.

이어 “정부와 낙동강 수계의 상하류 지자체에 낙동강 수질 문제해결을 위해 민관협치 특별대책기구를 즉각 구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낙동강네트워크는 “수돗물은 경남도민 모두에게 공평하게 공급되는 생명수다”면서 “김경수 도지사 당선자의 공약, 인수위활동 등으로 볼 때 도민의 식수원인 낙동강을 비롯해 환경문제에 대한 정책은 형식적 언급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시민은 “환경부에서는 괜찮다고 하는데 그 기준치라는 것은 성인남자를 기준으로 한 것”이라며 “‘기준치 이하라 괜찮다’고 우리 아이들에게도 말할 수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rok1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