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박균택 광주고검장 "국민 인권보호에 앞장서 주길"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2018-06-22 15:10 송고
박균택 신임 광주고검장/뉴스1 © News1 임경호 기자

박균택 광주고검 검사장은 22일 "국민의 인권과 정당한 이익을 지키는데 있어서 광주고검 등이 가장 모범적이라는 평가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 고검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광주고검과 지검에서 3번이나 근무한 적이 있다"며 "그 때마다 검사, 수사관, 실무관들이 우수하고, 정겹고, 성실한 모습을 보았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기관장들이 취임사에서 법질서 확립과 부정부패 척결을 강조한다"며 "저도 동의하는 입장이다. 원칙에 따른 일처리, 지역의 구조적 비리나 서민 삶을 위협하는 범죄에 대한 엄정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검찰의 제1 사명은 인권보호라고 생각한다"며 "수사 지휘 및 일반사건 처리 과정에서 수사의 적법성을 점검하고 한 건 한 건 정성스럽게 살핌으로써 국민의 인권을 지키고 당사자의 억울함을 없게 하는 일이 기본적인 책무다"고 설명했다.

박 고검장은 "저는 검찰이 특별수사에 너무 치중하는 바람에 사법 기관, 인권옹호 기관이라는 인식 대신 수사 기관, 무소불위 기관으로 인식되는 상황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인지 건수, 구속 건수 많은 것을 자랑으로 여기는 생각도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광주고검과 지검, 지청이 국민의 인권과 정당한 이익을 지키는 데 있어 가장 모범적이라는 평가를 받으면 좋겠다"며 "이를 위해 저는 국민의 권익을 지키고, 민원인에게 따뜻한 감동을 주는 구성원들이 인사와 포상에서 우대받도록 노력할 예정이다"고 했다.

또 "이와함께 법무연수원 교육 등에 적극 참여하고, 실무 토론 학습도 활성화해 공부하는 풍토를 조성해 나가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junw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