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공연ㆍ전시

중견 무용단 로댄스프로젝트의 신작 '까마귀' 공연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2018-06-22 10:06 송고
까마귀 포스터 © News1

안무가 노정식이 이끄는 로댄스프로젝트의 '까마귀'가 7월 11~12일 양일에 걸쳐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 오른다.

'까마귀'는 2016년 발표했던 '거인들' 이후 2년만의 신작이다. 노정식 안무가는 이번 작품에 관해 "인간이 현대사회에서 순수성을 잃고 점차 검은 색으로 물들어간다"며 "욕망에 찌든 인간들 중 누군가가 정화를 꿈꾸며 비를 염원하는 날갯짓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 작품은 2017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에 선정돼 쇼케이스 형태로 일부분을 선보였며, 2018 서울문화재단의 예술창작지원에 선정돼 4막 형태의 완성작으로 탄생했다.

로댄스프로젝트는 2004년 창단됐으며 24년간 국내 무용계에서 미니멀리즘 형식의 작품을 꾸준히 발표해왔다. 노정식은 창작무용 안무 외에도 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신과 함께', '국경의 남쪽', '윤동주 달을 쏘다' 등을 안무한 바 있다.

까마귀 시연 장면 © News1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