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제약·바이오

신라젠 '펙사벡' 신장암 병용임상 美서 첫 환자등록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2018-06-20 09:46 송고
'펙사벡' 작용기전. © News1

신라젠은 항암바이러스물질 '펙사벡'의 신장암 병용임상 첫 환자가 미국에서 등록됐다고 20일 밝혔다.

신라젠이 주도하는 이번 글로벌 임상1b상(1상 후기)은 '펙사벡'과 미국 제약기업 리제네론의 면역관문억제제 ‘REGN2810'(성분 세미플리맙)의 병용요법으로 진행된다. 신장암에 대한 병용요법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앞으로 임상3상까지 마치면 병용요법 상용화를 위한 임상데이터를 구축하게 된다.

임상1b상은 첫 투여환자는 19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대학교병원에서 등록됐다. 임상의(PI)는 제이미 메르찬 종양학 박사가 맡았다. 미국을 시작으로 한국과 호주 등에서도 순차적으로 환자 등록이 진행될 예정이다. 총 임상 대상자는 89명이다.

'펙사벡'의 주성분인 백시니아 바이러스는 종양세포로 침투해 증식한 뒤 이를 터뜨리면서도 면역세포들의 활성도를 높이는 작용기전을 갖는다. ‘REGN2810'과 같은 면역관문억제제는 암세포 공격에 무능했던 면역세포들의 공격력을 높인다. ‘REGN2810'는 지난 4월 유럽의약품청(EMA)에 피부편평세포암 치료제로서 품목허가가 신청된 상태다. 허가가 이뤄지면 BMS제약의 '옵디보'와 MSD '키트루다'에 이은 세번째 같은 PD-1 억제계열 면역관문억제제가 된다.

신라젠 관계자는 "펙사벡은 신장암 대상 단독 임상2상에서 완치환자가 관찰된 바 있다"며 "종양세포의 면역환경을 바꿀 수 있기 때문에 병용요법에 대한 기대도 크다"고 말했다.


l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