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평화·정의 등 진보 정당 지도부…6·15 기념식 총출동

박원순 "민심은 평화 선택…평화 꽃 잘 피워내야"
이낙연 "DJ 못다 이룬 꿈, 文정부서 이을 것"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김세현 기자 | 2018-06-14 20:02 송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선대위원장,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의원, 추미애 더불어 민주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2018.6.1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지도부는 14일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기념식에 대거 참석했다.

지난 4월과 5월 두 차례에 걸쳐 이뤄진 남북 정상회담과 12일 극적으로 이뤄진 북미 정상회담을 재료로 한반도 평화 무드 조성에 주력하는 것으로 보인다.

'남북·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라는 주제로 이날 저녁 여의도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기념식에는 행사의 공동위원장인 박원순 서울시장,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박지원·최경환 의원,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심상정 의원 등 진보진영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다.

이날 축사에서 박원순 시장은 이틀 전 싱가포르에서 있었던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평화의 길을 닦았던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피와 땀이 서린 축적의 결과물"이라고 평가했다.

박 시장은 전날(13일) 치른 선거에 대해서도 "민심은 평화를 택했다"며 "우리는 어렵사리 피어나기 시작한 평화의 꽃을 주변에 잘 피워낼 책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는 "올해는 2번의 남북 정상회담과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직후라 행사가 더 특별하다"며 축사의 운을 뗐다.

이어 "북미 정상회담으로 만들어진 '센토사 합의'는 북미의 70년에 걸친 적대 관계를 매듭짓는 정상회담 이었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못다 이룬 꿈을 위해 문재인 정부는 직진하고 후퇴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이희호 여사와 김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홍업 전 의원, 김홍걸 민주당 국민통합위원회 위원장, 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 지도부와 재야 인사 500여명이 참석했다.

다만, 지난해 현직 대통령으로는 2005년 노무현 대통령 이후 12년 만에 참석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는 참석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도 보이지 않았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있다. 2018.6.1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maver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