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컷] '배틀트립' 빅스 엔 vs 홍빈, 태국 온천에서 펼쳐진 '사생결단 배틀'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8-05-18 17:55 송고
KBS 2TV '배틀트립' © News1
'배틀트립' 빅스 엔, 홍빈이 복불복 벌칙을 걸고 손바닥 밀치기 배틀을 펼친다.

19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에는 '해외 축제를 즐기는 여행' 특집 두 번째 여행이 펼쳐진다.

지난주 미얀마 바간과 양곤으로 떠났던 걸스데이 소진-아나운서 신아영에 이어 이번엔 빅스 엔-홍빈이 세계적인 물 축제인 태국 '송끄란 축제'에 앞서 빠이로 배낭여행을 떠날 예정. 무엇보다 두 사람이 향한 태국의 빠이는 '유토빠이(유토피아+빠이)'라 불리며 세계 배낭 여행자들의 안식처로 극찬받는 곳이라고 해 금주 방송에 관심이 고조된다.

이날 엔-홍빈은 빠이의 필수 여행 코스 중 한 곳이라는 숲 속 온천을 찾았다. 이 가운데 엔-홍빈이 '복불복 벌칙'을 걸고 온천에서 치열한 손바닥 밀치기 게임을 펼쳤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엔-홍빈은 뭔지 모를 벌칙을 피하기 위해 한치의 양보도 없는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두 사람은 본격적인 대결 시작 전 신경전부터 뜨거웠다고. 엔은 불꽃 튀는 눈빛으로 기선 제압에 나선 한편, 홍빈은 자신감 폭발하는 여유만만한 미소로 대응, 두 사람 사이 처절한 접전을 예고했다.

이후 펼쳐진 게임에서 엔-홍빈은 타오르는 승부욕에 몸을 사리지 않으며 매 라운드마다 인정사정 볼 것 없는 대결을 벌였다. 두 사람의 스펙터클한 몸놀림에 예기치 못한 몸개그들까지 폭풍 쏟아져 나오며 현장 사람들은 물론,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이들까지 모두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이에 엔-홍빈을 치열하게 만든 복불복 벌칙의 정체와 그 패자가 누구일지 공개될 이번 여행에 호기심이 증폭한다.

한편 '배틀트립'은 19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breeze52@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