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빗썸 '팝체인' 상장 논란 확산…靑 청원글까지 게재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 2018-05-16 13:23 송고
© News1


단 3명이 전체의 65%를 갖고 있는 암호화폐 '팝체인'을 17일부터 거래하려는 빗썸을 전수조사해달라고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글까지 등장하면서 논란이 점점 확산되고 있다.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약 500명의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들이 "빗썸 코인상장의 합당성을 전수조사해달라"는 청원글을 올렸다. 

특히 빗썸이 논란이 있음에도 상장 계획을 철회하지 않는데 대해 "빗썸 상장 과정을 전수조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해당 글을 올린 업계 관계자는 "팝체인은 상장할 수 없을 정도의 낮은 수준의 코인"이라며 "팝체인 상장을 시도한 배경과 일부 코인홀더(보유자)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실제 글로벌 암호화폐 정보사이트 이더스캔을 살펴보면 빗썸이 상장을 예고했던 '팝체인'의 보유자는 16일 현재 50명이다. 이 가운데 1% 이상을 가진 사람은 12명이고, 이 12명이 전체 '팝체인'의 95%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심지어 상위3명의 비중이 65%로 절반을 넘는다.

'팝체인' 암호화폐를 보유한 사람도 적은데다, 1~2명이 전체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거래'하기 적당한 암호화폐는 아니라는 것이 업계의 지배적 시각이다. 거래를 통해 새로운 투자자들이 유입돼 거래량이 늘어나면 이 암호화폐를 가진 극소수의 사람들만 이익을 실현하는 불공정한 거래구조가 형성되기 때문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팝체인은 중국에서 론칭한 유로드라는 코인과 소스트리가 거의 일치한다는 점에서 빗썸이 직접 만들어 상장시키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전체 발급된 코인량의 92%가 빗썸 등 일부 투자자들이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lsh5998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