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정부, 삼성의료원 등 39개 병원 5천만명 의료데이터 표준화

개인정보 보호 위해 분산형 빅데이터 방식으로 구축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2018-05-16 11:00 송고
 
 
2020년까지 삼성의료원·연세세브란스병원 등 상급종합병원을 포함한 39개 병원 5000만명분의 의료데이터가 가상의 빅데이터로 구축된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분산형 빅데이터 방식으로 진행되며, 이를 이용한 맞춤신약·의료기기 개발,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등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오후 경기 수원에 있는 아주대학교병원에서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출범식'을 갖고, 39개 의료기관 및 관련 기업 7곳 등 이 사업에 참여하는 기관들과 협력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은 각 병원별로 다른 관리·저장 방식의 의료데이터를 표준화하되, 이를 한 곳에 모으는 것이 아니라 각 병원에 그대로 두고 플랫폼(거점)으로 연결하게 된다.

데이터 활용단계에서 분석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각 병원의 통계적 분석 결과만을 연구의뢰자에게 제공함으로써 개별 환자의 정보 접근을 차단, 개인 의료정보의 외부 유출을 막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통계적 분석결과에 개인정보가 포함돼 있는지 여부를 각 병원과 사업단에서 각각 검증함으로써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중의 안전장치를 갖추게 된다.

최남호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은 "바이오헬스 빅데이터는 개인정보의 충실한 보호와 데이터 활용 사이에 적절한 균형을 이룬 방식으로 이를 통해 우리 바이오헬스산업의 혁신성장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ep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