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김기식 사퇴, 文대통령 사과·조국 수석 사퇴하라"

"조 수석은 야구로 따지면 이미 3진 아웃"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2018-04-17 10:12 송고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News1 안은나 기자

자유한국당은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대국민사과와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원장의 사퇴는 인과응보이자 사필귀정"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김 원장 사퇴의 가장 큰 책임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있다고 지적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증 동의서에 잔여 정치자금 항목이 있네 없네' '해외출장은 적법' 운운하는 구차한 모습을 보니 권력이 좋긴 좋은가 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 수석은 손가락으로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인사검증 실패 말고도 '대통령 잘못 모신죄' '내각무시 개헌안 작성죄' '법무부 패싱 검·검 수사권 조정 발표로 갈등을 유발한 죄' 등 대통령이 비서로서 사퇴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친다"고 지적했다.

또 "전임 최흥식 원장의 채용비리 검증실패에 이어 김기식 원장의 검증, 재검증 실패까지 야구로 따지면 이미 3진 아웃"이라고 강조했다.

장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국민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했다"며 "이번 김기식 파동에 대한 잘못을 깨끗히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는 것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pjy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