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정미 "드루킹사건으로 국회마비…민주당, 사실관계 해명해야"

"경찰, 범죄행위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2018-04-17 10:02 송고
이정미 정의당 대표(왼쪽부터 세번째)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4.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7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당과 (댓글조작 당원이) 무관하다는 주장이 사실이라면,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을 때까지 사실관계를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경찰은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로 범죄행위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댓글조작 의혹 사건으로 구속된 민주당원 김모씨의 닉네임 '드루킹'을 언급하며 "드루킹 사건으로 결국 국회가 마비됐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남북·북미 정상회담과 개헌을 앞둔 중대한 시기에 이 문제가 정국의 블랙홀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어제 20대 총선 당시 드루킹의 공직선거법 위반 문제와 정의당 당적 보유 문제가 경찰관계자를 통해 언론에 흘러나왔다"며 "이미 재판이 종료된 드루킹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은 이번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그가 정의당 당원인지 아닌지도 마찬가지"라고 선을 그었다.


se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