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김경수 해명, 알에서 사람 나왔단 신화 같아"

"당시 문재인 후보께 알리지 않았을까 합리적 의심"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차오름 기자 | 2018-04-16 11:53 송고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5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공작이 이뤄진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무실을 찾아 규탄 기자회견을 하기 앞서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2018.4.1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자는 16일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의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이것은 제 개인의 피해 여부 문제가 아니다. 민주주의 근간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범죄행위다. 그리고 같은 행위로 전(前) 정권도 처벌을 받았다"고 말했다.

안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인재영입 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 후보 시절 이를 인지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도 청와대에서 밝혀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복심 중 1명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이 연루 의혹을 부인한 데 대해서는 "(김 의원이) 응답도 하지 않았는데 여러번 문자를 준 사람(드루킹)이 만나자고 해서 또 여러번 만났다(고 했다). 그리고 또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 요구를 하길래 거절했더니 (드루킹이) 앙심 품었다고 했다"며 "그 말이 믿어지나. 오히려 알에서 사람이 나왔다는 신화와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대체 (드루킹이) 어떤 역할을 했길래 (김 의원에게) 큰 요구를 했는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정권을 잡았다고 해서 자원봉사자(드루킹)가 오사카 총영사를 요구할 수가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또한 "김 의원이 당시에 문재인 후보께 알리지 않았을까. 그것을 감추지 않았을거라는 것 역시 합리적 의심"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김 의원 건 보도를 한 TV조선을 (방송)허가 취소하라는 청원들이 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은 청와대가 듣고 싶은 말만 듣는 곳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이 해당 당원 2명을 제명한 데 대해서는 "지금 제명한다고 해서 연관관계가 없어지겠나"라며 "특검도 시작해야 하고 국정조사도 시작해야 한다"고 봤다.

안 후보자는 또 "김기식 금감원장에 대한 건은 국민들께서 지금 잊고 있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이미 국민들 마음 속에서 퇴임했다. 따라서 당장 조치 취하는 것이 옳다"고 언급했다.

한편, 안 후보자는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이날 장애인단체 및 장애인분야에서 활동한 인사들을 영입하고 "바른미래당이 장애인의 힘이 되어드리겠다.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사회, 차이가 차별을 만들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함께 하겠다"고 했다.

안 후보자는 이날 오후 원불교 서울교당을 방문해 황도국 서울교구장을 예방한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