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공식입장]닐로, 악플러 법적 대응 "음원 사재기 NO…진상규명할 것"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8-04-15 16:32 송고
© News1

가수 닐로가 유수의 아이돌 그룹들을 제치고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해 사재기 의혹이 불거져 수많은 악플을 받았다. 이에 소속사 측은 심각한 악플에 결국 법적 대응을 하기로 결정했다.

닐로의 소속사 리메즈는 15일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사실이 아님을 밝혔음에도 현재 일부 네티즌이 사실이 아닌 내용을 유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리메즈는 깊은 고민 끝에 아티스트를 보호하고 회사의 명예훼손을 막고자 강력한 법적대응을 결심했다. 이와 관련해 전문 로펌의 자문을 받았으며, 월요일(16일) 오전 중으로 관련 내용을 수사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닐로의 곡 '지나오다'는 지난해 10월 공개된 곡이나, 최근 차트 역주행을 시작하며 무서운 상승세를 보였다. 그러나 12일 새벽 트와이스, 엑소 첸백시 등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자 일각에서 '사재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이에 닐로 측 관계자는 12일 뉴스1에 "음원 차트 성적을 올리기 위한 사재기 등 부정 의혹은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닐로의 소속사 리메즈 엔터테인먼트는 SNS를 활용한 바이럴 마케팅 회사로, 갖고 있는 노하우로 차트를 공략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닐로는 앞서 역주행에 성공했던 장덕철과 같은 소속사로, 일부 네티즌은 같은 패턴으로 부정행위를 한 것이 아니냐며 문제를 제기했으나 노하우를 활용한 결과라며 의혹에 해명했다.

덧붙여 소속사는 "닐로는 좋은 음악을 만드는 아티스트로서 자신의 일에 충실했을 뿐인데, 전혀 사실이 아닌 (사재기) 의혹으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이 안타까울 뿐"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소속사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리메즈입니다.

최근 닐로를 비롯한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악성루머에 대하여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지난 12일 SNS, 커뮤니티 등에서 제기된 ‘닐로 음원 사재기’ 의혹은 절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앞서 음원 사이트들에서도 사재기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리메즈는 이번 사재기 의혹에 대해 관련 기관에서 정확한 진상규명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아울러 리메즈는 관련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입니다.

단언코 리메즈는 불법적인 방법을 사용한 적이 없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사실이 아님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일부 네티즌이 사실이 아닌 내용을 유포하고 있습니다. 해당 내용이 확대 재생산되면서 피해가 가중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건의 본질과 관련 없는 소속 뮤지션에 대한 인신공격과 일부 음원 사이트에 ‘허위계정생성’, ‘사재기했다는 댓글’, ‘이미지 조작’ 등을 통한 비방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리메즈는 깊은 고민 끝에 아티스트를 보호하고 회사의 명예훼손을 막고자 강력한 법적대응을 결심하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전문 로펌의 자문을 받았으며, 월요일(16일) 오전 중으로 관련 내용을 수사기관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조작된 증거로 리메즈와 소속 아티스트, 그리고 저희 음악을 사랑해 주신 팬분들을 우롱한 행위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리메즈는 뮤지션과 사람들을 변화된 매체를 통해서 직접 연결하는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입니다. 저희는 모바일로 많은 음악을 접하는 시대적 흐름에서 SNS를 대중과 뮤지션의 소통의 창구로 사용하고 있고, 뮤지션의 음악을 홍보할 수 있는 영상 콘텐츠를 직접 기획/제작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조명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있습니다.

리메즈는 이 과정에서 어떠한 불법적인 일을 저지르지 않았고, SNS에서 공식적으로 제공하는 광고 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앞서 오해를 불러일으킨 ‘노하우’라는 표현은 공식적인 방법 안에서의 세부적인 홍보 방식(대중에게 관심을 받을 만한 영상 콘텐츠 기획, 타깃의 설정)에 관한 것입니다.

리메즈는 소속된 아티스트를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홍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현재 의혹이 불거진 음원 차트 그래프의 경우 인위적인 조작이 없었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실히 말씀드립니다.

대중들이 공감하고, 공유 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든다면 진입장벽 없이 누구나 자신의 음악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세상이라고 생각합니다. 리메즈는 앞으로 쉽게 알려질 수 없는 뮤지션들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