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기식의 '더미래硏'에 조국도 이사·강사로 활동"

장하성 정책실장도 강사로 등재…이해관계 작용 '우려'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2018-04-10 16:18 송고 | 2018-04-10 17:56 최종수정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고위공직자 인사검증을 담당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연구소장을 맡고 있는 더미래연구소의 이사와 강사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문화일보 보도에 따르면, 조 수석은 지난 2015년과 2016년 2년간 김 원장과 함께 연구소 초대 이사진으로 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엔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을 계기로 이사진에서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조 수석은 2016년 11월엔 이 연구소의 강사로서 직접 강연에 나서기도 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도 1기 강사였다.

조 수석은 김 원장 외유논란이 불거지자 적법하다는 결론을 밝혔다.  

앞서 김 원장은 현역 국회의원 시절이던 2015년부터 더미래연구소를 만들어 정무위의 피감 기업과 협회, 공공기관 등의 대관 담당자들을 모집, 최대 600만 원가량의 수강료를 받고 강연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김 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야당 간사 출신이다.

강연은 주로 국정감사 기간인 9∼11월에 주 1회 10주 동안 진행됐고, 3기인 지난해엔 대통령 선거가 있던 5월을 전후한 4∼6월에 교육이 이뤄졌다. 강연료는 600만 원으로 해외 연수를 가지 않을 경우 비용을 깎아주는 구조라고 문화일보는 전했다.

1∼3기 교육 참석자 명단엔 주요 은행·보험사·손해보험협회·생명보험협회·은행연합회·여신금융협회·한국거래소 등 피감기관의 대관 담당자들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SK, 현대차, 한화, 네이버, KT 등 대기업들도 상당수 교육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금융권 참석자는 문화일보에 “김 원장의 보좌관이 연락을 해와 기업별로 반드시 한 명을 보내라고 말했다”며 “야당 정무위 간사의 뜻을 어떻게 거절하겠나”라고 밝혔다.


freshness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