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한끼줍쇼' 강타X토니안, 열정 도시 대구에서 흐뭇한 한 끼 성공(종합)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8-03-22 00:44 송고 | 2018-03-22 09:46 최종수정
'한끼줍쇼' © News1

'한끼줍쇼' 강타, 토니안이 대구 시민의 환대를 받아가며 한 끼에 성공했다.

 2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H.O.T 강타, 토니안이 대구광역시 대명동에서의 한 끼에 도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강타는 "예전에 H.O.T 활동 당시 팬클럽 중에서 대구 팬분들이 우리에게 제일 열광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토니도 "얼마 전 복귀 무대 방송도 대구 지역 시청률이 최고였다고 하더라"고 덧붙이며 대구 팬들의 열정을 설명했다.  

이어 토니안은 H.O.T를 반기는 시민들의 모습에 "조금 건방진 얘기일 수도 있지만 왠지 한 번에 성공해서 방송 분량 안 나오면 어쩌냐 걱정된다"라고 노파심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나에게 우주의 기운이 있다. 작년에 상을 타고 올해는 H.O.T가 뭉쳤다. 우주의 기운이 충만하다. 한 방에 성공할 수 있을 거 같다"고 계속해 자신감을 보였다.

이에 강호동은 "우주의 기운을 갖고 저녁 식사 메뉴를 봐라"라고 말했고 토니안은 "바다의 냄새가 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토니안, 이경규 팀과 강타, 강호동 팀으로 나눠 본격적인 한 끼 도전을 시작했다. 강타는 H.O.T '빛'을 부르며 자신을 알렸지만, 주민은 크게 환호하며 "그런데 저녁을 지을 생각은 없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주민은 "저는 god 팬이다. god가 오셨으면 할 생각 없는 밥도 지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진 도전에서 한 주민은 이어폰을 통해 "H.O.T 강타 팬이다. 이거 실제 상황이냐"고 되물으며 크게 흥분했다. 주민은 흔쾌히 강타와 강호동을 받아들였고, 두 부부와 배 속의 아가까지 단란한 세 가족이 함께 사는 집이었다. 부부는 자신이 만난 러브스토리와 배 속의 아가 이야기를 하며 행복을 전했다.

한편, 앞서 '우주의 기운'으로 자신감을 보이던 토니안은 계속되는 한 끼 거절을 당해 시무룩해졌다. 계속된 도전 중 토니안은 응답을 받은 주민에게 "축하합니다. 한 끼 식사에 당첨이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주민은 "알겠다. 들어오라"라며 센스 넘치는 답변으로 이들을 받아들였다. 바다의 냄새를 맡았다는 토니안은 대왕문어를 대접받았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