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재정 "MB정부 경찰, 포털관리대책·댓글공작 지시"

"종북활동 대상자 분류 및 담당경찰 지정도"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2018-03-13 19:46 송고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이 특정 포털사이트를 관리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보수단체를 이용한 댓글공작을 펼칠 것을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지난 2011년 경찰청 보안2과에서 작성한 '사이버 수사역량 강화를 위한 사이버 보안활동 종합분석 및 대책'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 따르면 당시 경찰은 북한 사이버전의 실태를 적시하며 "북한이 인터넷 여론을 조작해 국론분열을 조성하고 있다"며 "사이버 공간에 '레드 바이러스'가 확산된다"고 적시했다.

그러면서 '종북성향자의 주 활동 토론게시판'으로 다음 아고라와 디씨인사이드, 한토마 등을 꼽으며 "전교조의 영향을 받은 20대가 인터넷의 정치적 영향력을 확산시킨다"고 지적했다.

경찰은 또 사이버 상의 종북활동 대상자를 활동정도에 따라 분류하고, 모니터링 대상 선정 및 담당경찰 지정을 계획했다.

또한 "보수단체 구성원들과의 유대관계 강화 및 종북성 사이버 공간에 대한 게시물 작성, 댓글 활동 등을 통해 종북성향을 희석시킬 것"이라고 해 보수단체를 이용한 댓글공작을 펼칠 것을 명시했다.

이 의원은 또 2011년 경찰청 보안국이 'SNS 위협요인 분석 및 대응방안' 문건도 작성했다며 함께 공개했다.

문건에는 경찰이 "트위터를 이용한 친북 선전물 유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좌파진영이 트위터의 중요성을 인식해 현안이슈화와 집회인원 동원에 활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의원은 "경찰이 국가안보라는 명분 아래 사이버 장악을 계획했음이 드러났다"며 "(또한) 보수단체 댓글 동원, 트위터 제어 등 공조직으로 해서는 안 될 모든 일을 자행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찰의 트위터 제어의 가장 큰 명분은 결국 선거에서의 영향력을 약화시키기 위함이었다"며 "이는 정권차원의 공작이었음을 유추할 수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수사도 함께 이뤄져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sesang222@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