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레시피

저염 ·저당 레시피로 건강한 설 명절 나기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 | 2018-02-14 10:33 송고
민족 대명절 ‘설날’이 다가왔다. 설 차림상은 간소해지는 추세지만, 떡국이나 전 위주로 차려진 명절 식단의 높은 열량과 염도는 연휴 기간 체중관리를 어렵게 만든다. 잘 차려진 명절 차림상 앞에서음식 섭취량을 조절하기란 쉽지 않을터.

이번 연휴 기간, 식사량 관리가 어렵다면 몸에 부담을 줄이는 명절 음식을 마련해보는 게 어떨까.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 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설날을 맞아 열량 걱정은 줄이고, 재료의 맛은 살린 저염·저당 레시피를 푸드 스타일리스트 김혜경 셰프와 함께 알아봤다.
 
CJ프레시웨이 제공© News1

◇ 연근 나박김치 (5인분 기준)
나박김치는 무를 주재료로 한 국물김치의 한 종류로 설 차림상에 오르는 대표적인 메뉴다. 무에는 전분을 분해하는 효소가 다량 함유돼 있어 소화를 돕고 위장을 튼튼하게 만든다. 

최근 한파로 가격이 치솟은 무를 대체할 식재료를 찾는다면, 같은 뿌리채소인 연근을 사용해도 좋다. 연근은 단백질과 지방의 소화를 촉진하는 효능이 있어 무와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다. 

▷ 재료
연근 100g, 무 20g, 미나리 10g, 생강 5g, 저염 김치 국물 3컵 (600g)
(저염 김치 국물 -물 3컵(600g), 다시마 1조각(5cm*3cm), 밀가루 3g, 식초 30g, 설탕 6g, 소금 2g)
 
▷ 만드는 법
① 물에 다시마를 넣어 끓인 후 국물이 우러나면 밀가루를 넣고 맑게 끓인다.
② ①에 식초와 소금, 설탕을 넣어 저염 김치 국물을 만든다.
③ 연근은 0.2cm 두께로 썰어 끓는 물에 살짝 데친 후 찬물에 담가 쓴맛을 제거한다.
④ 무는 0.1cm 두께로, 미나리는 2cm 길이로 썬다.
⑤ 연근, 무, 생강 채를 섞어서 담고 김치 국물을 붓는다.
⑥ 마지막에 미나리를 띄운다.
 
* 셰프의 Tip. 썰고 남은 연근은 변색되기 쉬우므로 식초물에 담가 냉장 보관한다.
 
 

◇ 배추 새우만두 (2인분 기준)
새해 첫날 복주머니를 닮은 만두를 빚는 풍습은 풍족한 한 해를 기원하는 데서 비롯됐다고 한다. 위에 부담을 주는 밀가루 대신 배춧잎으로 만두를 빚어내면 훌륭한 건강식이 된다. 특히, 배춧잎에는 식이섬유가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당지수를 낮추는데 탁월한 효능을 지니며, 칼로리가 낮아 누구든지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 재료
배추잎 10장, 새우 10마리, 닭 가슴살 120g, 부추 40g, 숙주 60g, 두부 100g, 계란 20g, 전분 30g, 미나리10줄기(묶음용)
(양념- 굴 소스 5g, 소금 1g, 다진 마늘 10g, 맛술 10g, 참기름 10g, 후추, 깨소금 살짝)
 
▷ 만드는 법 
① 배추, 숙주, 미나리는 끓는 소금물에 살짝 데친다.
② 닭 가슴살은 믹서에 갈아 준비하고, 두부는 으깬 후 면포에 싸서 수분을 제거한다.
③ 데친 숙주와 부추는 0.5cm 길이로 썰어둔다.
④ ②와 ③과 준비해 둔 계란, 양념을 넣고 만두소를 만든다.
⑤ 새우는 쉽게 분리되지 않도록 전분을 묻혀놓는다.
⑥ 새우 몸통에 ④ 소를 동그랗게 빚어 준비한다.
⑦ 새우 꼬리가 위를 향하게 하고 배춧잎으로 복주머니 모양으로 감싼다.
⑧ ⑦에 데친 미나리로 매듭을 짓는다.
⑨ 찜통에 5분 간 쪄낸다.

[news1] ‘푸드·요리·맛집·건강·다이어트’ 뉴스 제보 - food@news1.kr


f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