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과기부, AI 신약개발플랫폼 내년 구축…개발기간 5년→1년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 2018-02-04 12:00 송고
© News1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신약개발에 들어가는 시간과 비용을 단축하기 위해 인공지능(AI) 차세대 신약개발 플랫폼을 내년에 구축한다고 4일 밝혔다. 이 플랫폼이 구축되면 신약개발 기간이 5년에서 1년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현재 글로벌 의약품 시장은 연 1200조원 규모에 이른다. 또 앞으로 연 4~7% 성장이 예상되는 유망분야다. 그러나 신약을 개발하는 통상 10년~15년이나 걸리는데다 1조원이 넘는 막대한 비용이 필요해 국내 제약사들은 엄두를 내기가 힘든 상황이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별도의 법령이나 제·개정없이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AI 개발 플랫폼을 국가주도로 만들어 신약개발 속도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먼저 이달 사업공고를 내고 올 상반기 내 화학연을 중심으로 AI연구소와 신약개발 연구자가 참여하는 사업 컨소시엄을 구성, 플랫폼 개발에 착수한다. 화학연이 보유한 50만건의 빅데이터가 활용되며 단기 성과 창출이 가능한 후보물질 발굴 프로젝트를 우선 추진한다.

이를테면 화합물 구조정보 등의 논문과 특허를 AI가 학습해 신약 타깃을 제시하고, 예상되는 효능을 예측하게 된다. 기존에는 5년정도 걸렸던 해당 작업이 AI를 활용해 최대 1년까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개발된 플랫폼은 신약 연구자와 기업들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내년 중 공개할 계획이다. 제약사와 병원 등으로 구성된 전문컨설팅 그룹을 만들어 플랫폼 검증도 나서겠다는 계획이이다.

더불어 관계부처와 공동으로 '국가 AI활용 신약개발 전략(가칭)'을 올 상반기 내 마련해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헬스케어 특별위원회에서 발표할 계획이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제약산업 후발주자인 우리나라가 글로벌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AI와 빅데이트 활용이 필수적"이라며 "관계부처와 협업해 국가적 신약개발 역량 제고를 위해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lsh5998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