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검찰내 성희롱·성추행 드러나…혁신과제 추가하라"

정책추진 과정서 '반대하는 소수' 설득 필요성도 강조
"단일팀 구성하며 선수들 입장 못 헤아려…한명한명이 중요"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8-01-30 19:31 송고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 장·차관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청와대 페이스북). 2018.1.3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검찰 내 성희롱·성추행 사건이 드러났다"며 이같은 직장내 성폭력 근절을 위한 문화 정착을 혁신과제에 추가할 것을 내각에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재한 장·차관 워크숍 마무리발언을 통해 "아직 사실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사실이라면, 가장 그렇지 않을 것 같은 검찰 내에도 성희롱이 만연하고 2차 피해가 두려워 참고 견딘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실제 대한민국에서 사회생활하는 여성이 직장내 성희롱 (피해를) 간절히 하소연하는데 조금도 나아지지 않는 현실이 다시 확인된 것"이라며 "이런 성희롱, 성추행이 발생하지 않도록 확실하게 문화를 만들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특히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풍토가 만들어지는 게 중요하다"며 "이를 혁신과제 중 하나로 추가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과 관련해 젊은층의 반대여론이 높았던 일을 언급하며 정책 추진 과정에서 '반대하는 소수'를 설득하는 일의 중요성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다수가 찬성해도 반대하는 소수가 강경하면 어렵다. 소수라고 무시하지 않고 사전에 설득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을 구성하면서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평화올림픽을 위해 좋다고 생각했는데 선수들 입장을 미처 사전에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문 대통령은 "새로운 정책을 추진할 때 부처 내부와 관련 부처, 이해관계자 그룹, 기업이든 노조든 지역주민이든 꼼꼼하게 입장을 챙겨달라"며 "반대하는 분들과 사전 협의를 해주고 설득하거나 보완책을 마련해 추진하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숫자의 문제가 아니라 한 명 한 명이 중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혁신의 가장 큰 적은 과거 해왔던 방식 또는 선례이다. 세상은 빠르게 변하는데 공직사회는 과거에 해왔던 방식을 바꾸는 것을 두려워한다"며 "과거 방식에 너무 얽매이지 말고 새로운 방식으로 해보겠다는 마음가짐을 가져달라"고 주문했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