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

[CES2018]시스코 손잡은 현대·기아차, 車에 초고속 데이터 혈관깐다

초고속 통신기술 미리 공개, 초당 데이터 처리량만 1기가비트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1) 오상헌 기자 | 2018-01-10 06:00 송고 | 2018-01-11 11:22 최종수정
현대·기아차 이더넷 차량 이미지(현대자동차 제공)© News1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네트워크 기업인 시스코와 손잡고 개발하는 초고속 데이터 기술을 미리 공개했다.

초당 1기가비트(Gb)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기술로 현대·기아차는 2019년 이후 출시될 신차에 해당 시스템을 탑재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되고 있는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를 통해 10일 시스코와 공동 개발 중인 '차량 내 네트워크' 기술을 미리 공개했다.

현대·기아차는 시스코와 협업 관계를 맺고 지난해부터 커넥티드카에 필요한 기술을 공동 개발 중이다. 자율주행을 포함한 초연결 지능형 미래차 개발을 위해서는 나홀로 시스템으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커넥티드카는 차량 자체에서 생산되는 정보와 외부 데이터의 빠른 송·수신이 가능해야 자율주행 기능 등을 구현할 수 있다. 이를 위해 고성능 인공지능(AI)을 갖춘 컴퓨터를 장착할 수 있지만 데이터가 많아질수록 더 무겁고 복잡한 컴퓨터를 장착해야 하는 딜레마가 생긴다.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클라우드 컴퓨터 등 외부와 자동차가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는 기술이 필요하다. 현대·기아차가 시스코와 공동 개발하고 있는 기술은 이 점을 감안해 데이터 처리 용량을 획기적으로 늘리는데 초점을 뒀다.

현재 차량 내부에 적용되는 CAN(Controller Area Network) 통신은 데이터 처리 용량이 125kbps~500kbps(bps:1초당 전송할 수 있는 비트 수)에 불과하다.

시스코와 공동 개발 중인 이더넷 기반의 통신 기술은 최소 100Mbps에서 최대 1Gbps의 전송 속도를 지원한다. 이 속도면 다양한 전자 제어기로부터 나오는 복잡한 정보 외에도 대용량 영상 데이터까지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다.

빠른 속도와 함께 통합 제어기능이 갖춰졌다는 점도 현대·기아차가 개발 중인 통신 기술의 특징이다. CAN 통신의 경우 각 부품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제어하려면 장치마다 별도의 제어장치가 필요하다. 반면 두 회사가 개발 중인 통신기술은 모든 데이터를 모아 소프트웨어를 통해 한꺼번에 제어가 가능하다.

여기에 각 장치별로 발생하는 데이터 전송량을 조절해 전송 속도를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QoS(Quality of Service) 기술도 갖추고 있다. 데이터 전송 안정성이 높다는 의미로 외부 침입을 원천 차단하는 네트워크 보안 아키텍처·기술도 개발 중이다.

현대·기아차는 새로운 통신기술을 2019년 이후 생산·판매되는 신차부터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황승호 현대차그룹 차량지능화사업부 부사장은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으로 차량 네트워크 및 보안 분야에서 혁신기술을 갖추는 게 목표"라며 "2019년에는 협업의 결과물이 적용된 차량을 시장에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커넥티드카의 또 다른 축인 클라우드센터 운영·확보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2013년 국내에 빅데이터센터를 자체 구축한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9월 중국 구이저우성에 첫 해외 빅데이터센터 문을 열었다.

또 중국 바이두와 국내 기업인 카카오, SKT, KT 등과의 협업도 강화하고 있다.


cho84@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