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전문] 정주리, 남편과 불화설 해명 "나쁜 사람 아냐…잘 살고 있어"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8-01-05 08:58 송고 | 2018-01-05 10:48 최종수정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정주리 인스타그램 © News1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과의 불화설에 대해 해명했다. 

정주리는 지난 4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라디오스타' 촬영 이후로 제 남편과 각오하고 잘 넘기자며 며칠동안 마음 졸이고 웃으며 얘기했지만 맘스카페에 난리가 났다는 제보가 들어와서"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오해 부분을 풀자면 돈니 초음파 사진 밑에 구충제 태그는 진짜 단순하게 '식구가 생겼으니 같이 구충제 먹자'는 의미로 단 것"이라면서 "제 남편이 또르르 상황이 돼서 억울해서 잠도 못자서 풀이 죽어서 제가 보다 못해 안쓰러워서 해명 남긴다"고 설명했다. 

또 정주리는 "안 씻는 건 맞지만 제 남편 보통 아닌 사람 맞지만 나쁜 놈 아니다"라면서 "이런 직업 여자 만나 보통 아닌 남자 만나 그냥 버라이어티하게 재밌게 잘 살고 있습니다! 걱정해 주신 분들 응원해 주신 분들 감사해요"라고 마무리지으며 "기자님들 #이혼설 #가정불화설 노노! 우린#청실홍실"이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였다. 

한편 정주리는 지난 3일 밤 11시10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의 남편에 대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당시 정주리는 남편의 독특한 생활 습관과 남편이 잘 씻지 않는다는 사실을 폭로해 화제가 됐다. 이후 정주리의 남편이 SNS에 올리는 독특한 해시태그 역시 주목받았고 일각에서 이들 부부의 불화설을 제기해 이목이 집중됐다. 

이하 정주리 SNS 글 전문이다. 

라스촬영 이후로 제남편과 각오하고 잘넘기자 며칠동안 마음졸이고..웃으며 얘기하였지만.. 맘스카페에 난리가 났다는 제보가 들어와서..오해부분을 풀자면~ 돈니초음파 사진밑에 구충제 태그는.. 진짜 단순하게 식구가 생겼으니 같이 구충제 먹자라는 의미로 단건데..제남편이 또르르 상황이 되어서..억울해서 잠도 못자서..풀이 죽어서..제가 보다 못해 안쓰러워서 해명남겨요 안씻는건 맞지만. 제남편 보통 아닌 사람 맞지만 나쁜놈 아니에요


aluemchang@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