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공개일정 없이 '남북대화' 몰두…남북구상 주목

北, 지난 3일 판문점 연락통로 개통…NSC 회의 주재 여부 주목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8-01-04 05:10 송고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청와대) 2017.9.24/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새해가 밝은 뒤 사흘 연속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문재인 대통령이 4일에는 공개일정 없이 청와대에서 머무르며 정국구상에 나선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최근 꽉 막혔던 남북관계가 개선 조짐을 보이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고심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2017년 올해의 의인'으로 뽑힌 인사들과 북한산 산행에 나선 것을 시작으로 같은 날 사회 각계각층 인사 13명에게 전화를 걸어 신년인사를 전했다.

2일엔 청와대에서 각계인사들과 신년인사회를 가졌고 3일엔 경남 거제 조선소를 찾아 조선업 위기를 극복해나가자며 관계자들을 독려했다.

이런 와중에 북한에서 특별한 소식이 날아들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1일 신년사를 통해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을 상기시키며 "현지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당국이 (직접) 만날수도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을 비롯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서 여러 차례 제안했던 올림픽 참가 제의에 긍정적 신호를 보내온 것이다.

이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일 오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당국 회담을 열자고 전격 제의했다.

북한에서는 3일 이같은 제안을 수용하는 의미의 답을 했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은 조선중앙TV를 통해 김 위원장의 지시로 이날 오후 3시(평양시)부터 판문점 연락통로를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후 곧바로 23개월만에 판문점 연락채널이 복구됐다.

문 대통령은 일련의 과정들을 면밀히 살피면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어떤 논의가 이뤄져야할지 관계자들로부터 보고를 받고 지시 또한 내릴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올림픽 참가문제를 우선으로 두되, 한동안 끊어졌던 남북관계를 복원하기 위해 의제를 넓힐 가능성이 엿보인다. 군사당국회담 개최, 이산가족 상봉, 남북 민간교류 등과 같은 부분들이다.

다만 청와대는 의제문제와 관련, 최대한 말을 아끼는 모습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3일) 기자들과 만나 "남북회담이 성사돼도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된 회담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그 이상의 의제는 아직 섣부르다"고 말했다.

이는 한미 공조에 균열이 날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도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 트위터를 통해 "로켓맨(김 위원장)이 한국과 이제 대화를 하길 원한다"며 "그것은 좋은 뉴스일수도 아닐수도 있다. 지켜보겠다"고 반응했다.

이날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정례회의가 열리는 날인 가운데 이 회의가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전체회의가 될 가능성도 커보인다. 전체회의는 북핵·미사일 도발과 같은 긴급상황시 주로 열린다.

NSC회의는 매주 화요일 실무조정회의, 목요일 상임위 정례회의가 열린다. 실무조정회의는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주도로 열리고 외교부, 통일부, 국가정보원 등에서 차관급이 참석한다. 상임위 정례회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리며 각 부처 장관들이 모두 참석한다. 

NSC는 지난 2일 정 실장 주재로 올해 첫 상임위 정례회의를 열었다. 화요일이었지만 전날(1일) 김 위원장이 신년사를 발표하면서 회의의 격이 높아진 것이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