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의문의 일승' 장현성 전노민 살인 자수, 최원영 살인 미수 체포(종합)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8-01-02 23:16 송고
'의문의 일승' © News1

장현성이 전노민을 살해했다고 자수한 가운데 최원영이 살인 미수죄로 체포됐다.

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연출 신경수|극본 이현주)에서는 진회장을 살해했다고 인정하는 강철기(장현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철기는 경찰서를 찾아와 “그 날 옥상에서 제가 죽였습니다”라며 진회장(전노민)을 살해한 것은 자신이라고 자수했다. 이에 박수칠(김희원 분)은 강철기를 끌고 나와 멱살을 잡았고, 강철기는 “증거 있어? 나올 가능성이라도 있어?라고 분노했다.

이어 강철기는 아내 차경(전익령 분)을 살리기 위한 선택이었음을 고백했다. 진회장을 살리기 위해 그의 손을 잡고 있었지만, 곽영재(박성근 분)가 그 순간 아내를 차로 들이받으려 했기 때문. 강철기는 과거를 회상하며 눈물을 쏟았다.

진진영(정혜성)은 자신의 아버지인 진정길을 강철기가 죽였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그를 붙잡으려던 오일승(윤균상)이 “어딜 가냐”고 물었지만 진진영은 “너 알고 있었지?”라고 쏘아 붙였다.

한편,김종삼은 진정길이 죽는 순간 남겨둔 녹음기를 발견했고, 장필성이 강철기를 협박하는 목소를 들었다. 녹음기 안에 담긴 증거는 지워져 있었다. 장필성은 진정길 회장 살인 미수 혐의로 체포됐고 진진영은 "그 높은 곳에서 사람 떠민 기분이 어떠셨는데요. 죽일 필요까지는 없었잖아. 네가 지키고 싶었던 건 뭔데. 고작 승진 더 빨리 하겠다고 살인자로 사니까 좋냐"라며 소리를 지르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의문의 일승’은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 그가 이젠 '가짜 형사 오일승'이 돼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가짜 형사 오일승의 인생 몰빵 배짱 활극이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