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끌고와"…발칵 뒤집어진 국민의당 의총

통합 반대파 의원들, 安대표 기자회견에 반발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박응진 기자 | 2017-12-20 14:43 송고 | 2017-12-20 16:03 최종수정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당 의원총회가 열리고 있다. 2017.12.2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두고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국민의당은 20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를 진행하려 했지만 안철수 대표 측 인사들과 통합 반대파 의원들이 시작부터 맞붙으면서 아수라장이 됐다.

특히 통합 반대파 의원들은 안 대표가 이날 오전 바른정당과의 통합 로드맵을 발표하자 거세게 반발하고 나서면서 안 대표 측 인사들과 충돌했다.

정동영 의원 등 통합 반대파 의원들은 안 대표 비서실장인 송기석 의원에게 "의원총회를 소집해놓고 기자회견을 하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며 "안 대표를 의원총회에 꼭 참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어 "뭐가 무서워서 의총에 안 나오느냐"면서 "그 정도 간땡이로 당 대표를 하겠느냐"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또 "송기석 의원이 안 대표를 의총에 출석하게 하라"며 "의원들을 무시하는 것도 유분수지 의원총회를 소집해놓고 알박기 기자회견을 하는 것이 어디 있느냐. 그리고 뭐가 무서워서 의원총회에 못 나오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송 의원이 "무서워서라는 표현은 (맞지 않다). (안 대표에게) 연락을 하겠다"고 하자 유성엽 의원은 "입이 있어도 할 말이 없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의원총회를 공개 여부로 할지를 두고도 공방이 오갔다.

김동철 원내대표가 "일단 간담회로 시작을 하고 언론에는 비공개로 하자"고 하자 정 의원은 "오늘 의총은 비공개로 할 이유가 없다"며 "안 대표가 소신을 다 밝히도록 공개로 진행해야 한다"고 맞섰다.

김 원내대표는 "안 대표에게 참석 여부를 물으니 당초 참석(하려고 했지만) 자신이 밝힌 입장에 대해 의견을 개진해주시면 좋겠다는 연락을 대신 받았다"면서 "내부 토론은 치열하게 하되 바깥으로의 표출은 신중하게 하는 것이 정당 내부 토론의 기본이 돼야 한다"며 비공개 진행을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가 비공개 의총을 주장했음에도 불구하고 "대표가 사임하든지 공개적으로 나와 본인 의견을 떳떳하게 밝히라고 요구하라"(김경진 의원) "안 대표 없는 의총은 의미 없다"(정동영 의원) 등의 발언들이 이어졌다.

특히 이 과정에서 유성엽 의원이 "끌고라도 와야지. 이런 비겁한 경우가 어디 있느냐"고 항의하자 "말씀을 좀 가려서 하자"(송기석 의원) "끌고라도 오다니"(권은희 의원)라는 반박이 이어지면서 양측의 신경전이 가열됐다.

한편 안 대표는 이날 의총에 당초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다른 일정을 이유로 불참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good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