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강원

강원 첫 대학생 영화제…'감독은 처음이라' 성료

(춘천=뉴스1) 이찬우 기자 | 2017-12-09 20:12 송고
9일 오후 강원 춘천시 CGV 춘천 명동에서 열린 2017 강원 대학생 영화제 '감독은 처음이라' 모습 © News1

강원 내 젊은 영화인들을 위한 2017 강원 대학생 영화제 ‘감독은 처음이라’가 9일 오후 강원 춘천시 명동 CGV에서 열렸다.

강원영상위원회 주최로 올해 처음 개최된 이번 대학생 영화제는 대학생 영화인들이 어떻게 영화를 기획하고 제작하는지 교류하는 네트워킹의 장으로 마련됐다.

영화제에는 김성태 강원영상위원회 사무국장, 영화 '꿈의 제인'의 조현훈 감독, 춘천 출신 조창호 감독, 박광수 정동진독립영화제 프로그래머를 비롯해 대학생 영화인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김성태 사무국장은 개회사에서 “여러분들의 꿈을 응원한다”며 “이번 영화제에서 선배 영화인 및 대학생 영화인들과 교류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워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원영상위는 이번 영화제에 앞서 지난 11월7일부터 27일까지 21일간 강원도 소재 대학생이 제작한 작품 공모를 진행해 총 24편의 단편영화를 접수했으며 1차 심의를 거쳐 11개 작품을 영화제 최종 상영작으로 선정했다.

영화제는 ‘나와 당신’, ‘시선에 대하여’, ‘시네마파라다이소’ 등 3개 섹션과 감독과의 대화, 영화 토크, 시상식 순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섹션인 ‘나와 당신’에서는 청춘에 대한 고민, 짝사랑, 부모와의 관계 등 대학생들이라면 공감할 수 있는 경험·감정을 담은 영화들이 상영됐다.

상영작은 △필름(가톨릭관동대학교 방송제작학과 박윤아) △스물네시간 청춘일주(강원대학교 영상문화학과 천재현) △나는 왜 아버지랑 여행을 갔지?(강원대학교 영상문화학과 윤성준) △교차점(강원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이민수·정혜린) △보통의 감정(강원대학교 연극영화학과 박소정) 등 5작품이다.

두 번째 섹션인 ‘시선에 대하여’에서는 여성에 대한 인식, SNS의 폐해 등 사회적인 이슈가 되거나 민감한 주제를 담은 영화들이 상영됐다.

상영작은 △나는 당신이 불편하다(한국방송통신대학교 강원지역대학 김수민) △빈차(강원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신정호) △눈(강원대학교 영상문화학과 유영채) △선(강원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이동규) 등이다.

세 번째 섹션인 ‘시네마파라다이소’에서는 멀티플렉스 영화관에 밀려난 옛날 단관영화관을 소재로 한 △씨도로(강원대학교 영상문화학과 이민엽) △꿈의 공장(한라대학교 광고영상미디어학과 김정승) 등 2작품이 상영됐다.

9일 오후 강원 춘천시 CGV 춘천 명동에서 열린 2017 강원 대학생 영화제에서 대학생 감독들이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News1

각 섹션 이후에는 영화를 제작한 대학생 감독과 관객의 대화가 진행됐다.

감독과의 대화에서는 작품의 이야기 선정, 작품의도 등 제작과정과 배우, 로케이션 섭외 등 도내 영상제작 환경의 어려움 등이 이야기됐다.

‘스물네시간 청춘일주’의 천재현 감독은 “배우 섭외 과정에서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며 “필름메이커스 공고를 통해 배우를 모집했다”고 말했다.

필름메이커스는 국내 영화제작인 커뮤니티로 정보 공유뿐만 아니라 배우, 작가, 촬영자 등 영화제작 스태프를 모집하는 기능도 하고 있다.

감독과의 대화에서는 사라져가는 단관영화관에 대한 아쉬움도 이어졌다.

관객으로 참여한 임경미씨(52‧여)는 “멀티플랙스 영화관은 흥행에 따라 상영이 일찍 끝나는 경우도 있었다”며 “상업성을 떠나 도내 독립극장, 단관극장이 많이 활성화 돼 다양한 영화들이 상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9일 강원 춘천시 CGV명동에서 열린 2017 강원 대학생 영화제 영화토크 모습.© News1

이번 영화제에는 졸업 작품, 팀 과제, 프로젝트 작업 등으로 제작된 작품이 주로 상영됐으며 영화 연출력, 작품의도 표현력, 편집‧기술력 등 다양한 부분에서 상영작의 완성도가 나뉘었다.  

모든 섹션이 끝난 후에는 영화 토크가 진행됐으며 김성태 사무국장, 조현훈 감독, 박광수 프로그래머가 영화 토크에 참여했다.

영화 토크는 ‘상영작을 본 전문가들은 어떻게 생각할까’라는 질문으로 시작해 학교에서 들을 수 없는 영화 전문인들의 영화평 및 피드백이 진행됐다.

김성태 사무국장은 “극본을 영상으로 제작하는 과정에서 미장셴(영상미학)을 신경 쓰지 않는 부분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박광수 프로그래머는 “기술적 완성도 보다 연출자가 전달하고자 내용이 잘 나타나야 한다”고 말했다.

조훈현 감독은 "작품에서 연출자의 의도를 잘 표현하기 위해서는 배우의 연기가 잘 녹아들어야 한다"며 "좋은 배우를 찾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최근 영화에서 배우들이 사용하는 단어와 이성을 다루는 방식 등을 고민해야 할 때가 왔다"며 "조금 더 특별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우리 시대의 민감한 부분을 섬세하게 다뤄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영화토크 후에는 2017 FIGHT 부문과 2017 BEST 부문으로 시상식이 진행됐다.

2017 FIGHT 부문에는 택시기사와 승객 사이에 흐르는 긴장감을 스릴러로 담아낸 신정호 감독의 '빈차'가 선정됐으며 2017 BEST 부문에는 문 닫은 단관극장의 추억을 그린 김정승 감독의 '꿈의 공장'이 선정됐다. 각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만원이 전달됐다.

시상식 후 김성태 사무국장은 "올해 처음 도내에서 대학생 영화제가 열렸다"며 "이후에도 대학생 영화제를 개최해 대학생 영화인들의 교류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epri12@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