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카드뉴스]손편지로 따뜻한 위로 전하는 28세 청년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 정윤경 기자, 이은주 디자이너 | 2017-12-06 08:05 송고
서울 삼청동 돌담길에 서있는 높이 160㎝의 목제우편함은 '고민집합소'다. 외모고민 털어놓는 어린아이부터 황혼이혼을 생각중인 60대 어르신까지 다양한 세대의 고민이 한데 모인다. 지난 2월 조현식(28) 온기제작소 대표가 만든 이 우편함의 이름은 '온기우편함'. '손편지의 힘'을 믿는 현식씨는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대체 어떤 기적(?)을 만들어가고 있을까.

 

 

 

 

 

 

 

 

 

 

 

 

 

 



jsy@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