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매드독' 종영, 통쾌 복수로 해피엔딩 '미끼의 미끼'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7-12-01 06:50 송고
'매드독' © News1

'매드독'의 유지태와 우도환이 복수에 성공하며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연출 황의경/극본 김수진) 최종회에는 최후의 일격에 나서는 매드독 팀원들과 주현기(최원영)의 대립이 그려졌다.

최강우(유지태)는 이영호(정진)가 김민준(우도환)의 주변을 배회한다는 사실을 알고, 이영호의 침입을 바로 확인했다. 결국 분노한 최강우는 혈투를 걸었고, 이 과정에서 이영호는 고진철(박성훈)의 휴대폰을 떨어뜨렸다.

그 휴대폰에는 주현기가 김민준의 죽음을 사주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고, 최강우는 이영호가 김민준을 죽인 후 이 모든 책임을 주현기에게 돌리려고 하는 것을 눈치 챘다.

이후 이영호의 배후인 차준규(정보석)를 찾아간 최강우는 그의 딸 차홍주(홍수현)를 빌미 삼아 협박했고 차준규는 차홍주에게 반드시 주현기를 붙들고 있으라고 경고했다.

기자회견장에서 주현기는 매드독이 찾아온 회계사와 정비사에게 오히려 사실을 알고도 숨기지 않았냐며 책임을 덮어씌우려 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에 매드독은 역습을 준비해 둔 터였다. 김민준은 주현기의 비서인 한비서(박상휘)를 매수해 기자회견장에서 주한항공과 태양생명의 갱신 서류를 사본으로 바꿔치기했고, 현장에서 원본을 공개했다.

또 최강우는 독단적으로 입수한 주현기와 차홍주의 대화 녹취를 기자회견장에서 공개하며 둘의 단죄를 성공시켰다. 그러나 결국 최강우도 10개월의 징역을 살아야 했다. 그의 출소 후 매드독은 다시 예전의 활기를 찾고 제자리로 돌아가 있었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