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부산교육청, 특성화고 현장실습 노동실태 전수조사

제주도 고교생 숨진 사건 계기
교장·교감·학부모 참여 철저 조사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017-11-29 11:54 송고
위 사진은 부산광역시 교육청 전경. © News1 DB

최근 제주도에 있는 한 공장에서 현장실습을 하던 고등학생이 사고로 목숨을 잃은 안타까운 사건과 관련해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자 부산시교육청이 전수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시교육청은 특성화고등학교와 마이스터고 학생들이 참여하고 있는 모든 산업체 현장실습 실태를 점검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12월 1일부터 15일까지 보름동안 부산지역 학생들이 현장실습을 하고있는 모든 파견업체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올해 11월 1일 기준 부산지역에서는 고등학생 1459명이 산업체 619곳에 파견돼 현장실습을 하고있다.

이는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3학년 전체 학생 7659명 가운데 19.1%에 달하는 수치다.

각 학교는 직업교육훈련기관장인 학교장 책임 하에 파견을 나간 전체 학생과 작업현장 등에 대한 전수실태 조사를 한 뒤 결과를 교육부 모니터링 사이트 '하이파이브(HIFIVE)'에 탑재한다.

학교는 파견업체를 방문해 실태조사를 할 때 업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실시하고 학생들의 안전과 노동인권 보호에 대한 협력을 요청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모니터링 사이트에 탑재된 내용을 점검하고 학교를 방문해 점검 결과를 최종적으로 확인한다.

만약 현장실습 표준협약서 내용을 위반한 업체가 있거나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업무에 종사하는 학생이 있을 경우 즉시 시정을 요구하거나 학교에 복귀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적발된 위반 사실은 교육부와 부산고용노동청에 보고할 계획이다.

산업체 파견 전후에 실시하는 순회지도 때는 학교장 또는 학교감, 학부모 대표가 반드시 참여해 현장실습의 적절성과 안전성, 노동인권 보호 상태를 확인하도록 한다.

시교육청은 이번 점검을 계기로 현장실습에 대한 산업체 인식을 개선하고 학생들의 노동인권을 보장해 간다는 방침이다.


choah4586@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