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리커창, '봄' 한시 읊으며 '관계 정상화' 한목소리

文대통령 "한송이 아닌 온갖 꽃 함께 펴야 진정한 봄"
리커창 "봄 오면 강물 따뜻해지고 오리가 먼저 안다"

(마닐라·서울=뉴스1) 김현 기자, 조소영 기자 | 2017-11-13 23:53 송고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청와대 페이스북) 2017.11.1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아세안(ASEAN)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가 13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회담을 갖고 함께 '봄'을 주제로 한 한시를 읊으며 '한중관계 정상화'에 한목소리를 냈다.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이날 오후 9시48분부터 마닐라 시내의 소피텔에서 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이 리 총리에게 "반갑다"면서 손을 내밀고 이 손을 리 총리가 환한 웃음과 함께 맞잡으며 회담이 시작됐다.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당일 각각 검은색 정장에 보라색 넥타이, 하늘색 넥타이를 맨 차림으로 등장했으며, 리 총리가 회담에 재정부 장관, 인민은행장 등과 동행하자 우리측에선 "리커창의 힘"이란 말도 나왔다.

문 대통령은 먼저 모두발언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던 때를 언급하며 "양국관계가 정상적인, 조속히 회복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중국 고전에서 '꽃이 한송이만 핀 것으로는 아직 봄이 아니다. 온갖 꽃이 함께 펴야 진정한 봄이다'라는 글을 봤다"며 "오늘 총리님과의 회담이 다양한 실질 협력의 다양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비옥한 토양을 만들어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뒤이어 리 총리에게 양국 국민들이 한중관계가 '진정한 봄'을 맞이했다는 것을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하자, 리 총리를 포함한 일부 참석자들은 고개를 끄덕거리기도 했다.

이후 진행된 리 총리의 모두발언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화답이었다. 리 총리는 양측간 '예민한 문제'를 처리하기 위해 노력해왔고, 이에 따라 중한관계도 적극적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리 총리 또한 중국 북송 시대 시인이자 문장가인 소동파의 한시 '춘강수난압선지(春江水暖鴨先知·봄 강물 따스해지는 것은 오리가 먼저 안다)'를 언급했다.

리 총리는 "봄이 오면 강물이 먼저 따뜻해지고 강물에 있는 오리가 따뜻한 봄을 느낄 수 있다는 말이 있다"며 "양측의 공동 노력을 통해 중한관계를 조속히 정상적 궤도에 추진해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모두발언 중 손으로 무언가를 떨쳐버린단 포즈를 몇 차례 취하기도 했다. 이는 당일 회담 주제가 '봄'으로 맞춰졌던 만큼 그간 얼어있던 한중관계를 떨치자는 의미로 해석됐다. 그는 한시를 언급하면서는 손가락으로 탁자를 두드리기도 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