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마녀의 법정' 바람 잘 날 없는 여가부, 형제그룹과 '맞불'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7-11-01 06:50 송고
'마녀의 법정'© News1

'마녀의 법정'의 여가부 검사 콤비 윤현민과 정려원이 전광렬 및 형제그룹과 맞서기 시작했다.

31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는 마이듬(정려원)과 여진욱(윤현민)이 조갑수 및 형제그룹과 대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마이듬은 본 민지숙(김여진)을 통해 엄마 곽영실(이일화)이 형제공장 성고문 사건 피해자였다는 사실과 조갑수(전광렬)의 범행 증거를 보고하려고 했던 날 실종됐으며, 같은 시간 같은 공간에 조갑수가 있었다는 사실을 모두 알게됐다.

적잖은 충격을 받고 실의에 빠진 마이듬은 형제그룹의 옥상에 서서 "조갑수를 데려와라"라며 투신 소동을 일으켰다. 현장에 도착한 조갑수에게 마이듬은 "우리 엄마 어떻게 했어?"라며 소리치고 서류를 던지며 "우리 엄마가 실종 된 그날 현장에 있던 조갑수 당신도 거기에 있었어. 이게 우연일까? 그 뻔뻔한 얼굴로 청장. 국회의원, 시장까지 한다고 한다"라며 기자들 앞에서 조갑수에게 진실을 요구했다.

또한, 채팅앱을 통한 조건만남과 성매매 알선에 가담한 미성년자 공수아를 함께 수사했던 마이듬과 여진욱은, 공수아가 사망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해당 사건은 형제그룹의 막내 안태규와 조갑수 비서 백상호(허상태)의 동생이자 형제그룹의 변호사인 백민호가 사건에 연루되어 있었다. 진범인 안태규는 친구 백민호에게 범행을 덮어씌우려 현장에 그의 학생증을 흘렸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