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전문가 "이영학, 소아성애증 뚜렷…부인 죽음이 범행 촉발"

"성적 욕구 채우려고 범행 계획했을 가능성 높아"
"범행가담 딸, 가해자인 동시에 아동학대 피해자"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2017-10-12 12:37 송고 | 2017-10-12 13:41 최종수정
여중생 살해·시신 유기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모(35)씨가 현장검증을 위해 11일 오전 딸과 함께 거주했던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7.10.1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의 구체적인 범행 동기가 여전히 오리무중인 가운데, 사건을 바라본 범죄심리전문가들은 이씨의 소아성애 성적 취향과 부인의 죽음이 중요한 범행 동기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지금까지 이영학을 둘러싸고 드러난 사실들을 종합해보면 그를 소아성애증으로 구분할 수 있고, 부인 최모씨(32)의 죽음 이후 이같은 성적 취향이 증폭됐을 것이라는 추정이다.

프로파일러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12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씨의 범행동기에 대해 "성과 연관된 일탈적 요구가 가장 설득력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소아성애증 환자는 선호하는 연령대가 정해져 있다"며 "이씨의 14~20세 사이 어린 여성에 대한 성적 취향은 이미 많이 검증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교수는 "아내가 10대일 때 아이를 낳는 등 과거부터 그런 성향이 존재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에 그런 선호가 심화된 것은 아내의 죽음과 연관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프로파일러 출신 배상훈 서울디지털대 경찰학과 교수는 "이씨가 부인의 죽음을 수사했던 경찰에 적개심을 가지고 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이 때문에 이씨의 소아성애 성향이 증폭돼 범죄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배 교수는 "평소에도 마사지숍 등을 운영하며 성적 만족을 느껴왔는데 부인의 죽음으로 (성적 욕구가) 촉발된 것 같다"며 이번 사건과 부인의 죽음 사이의 연관성을 지적했다.

이어 배 교수는 "부인의 성적 학대 정황도 있듯 이씨가 부인을 정상적인 애정없이 (성적) 도구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성도착 외에는 별다른 살인 동기는 없어 보인다"고 언급했다.

이웅혁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는 "이씨가 수면 상태에 있던 피해자를 상대로 영상촬영 같은 행위를 하다, 변수가 생겨 살해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추측했다.

구체적으로 이 교수는 영상촬영을 즐기던 이씨의 행동이 금전적 요소와 맞물려 있다고 바라봤다. 이 교수는 "성행위 관련 촬영을 인터넷에 올려 성적 욕구를 채우는 동시에 이익을 얻으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아내가 죽은 뒤 염을 하거나 사체를 닦는 모습까지 영상을 찍어 올렸는데, 이를 이용해 후원금을 모으려고 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이 교수는 "딸과 아내의 불행을 자신의 이익을 위해 활용했던 셈"이라며 "지속적으로 돈을 확보하기 위해 (영상으로) 불행을 조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어금니 아빠' 이모(35)씨의 딸 이모(14)양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12일 오전 서울 도봉구 북부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7.10.12/뉴스1 © News1 임준현 인턴기자

◇"딸은 아동학대 피해자…아버지에 종속된 관계"

이씨의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딸 이모양(14)에 대해서는 '아동학대 피해자', '아버지에 종속된 관계'라는 분석이 주를 이뤘다.

이수정 교수는 이양에 대해 "장기간 아동학대를 당한 피해자"라고 표현했다. 자신이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조차 모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실제로 이양은 이씨에 의해 수면제를 잔뜩 먹어 죽을 뻔했다"며 "아버지가 시키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꼭두각시였다면 공범이란 표현이 맞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웅혁 교수도 "이양은 가해자임과 동시에 이씨에 의해 행위교정 능력이 사라진 피해자"라고 언급했다.

이 교수는 "이양은 평소 엄마가 학대·폭행당하는 것을 보며 그런 일이 둔감화 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유사한 행태를 봐와서 친구의 사체를 유기하는 것도 심각하게 느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추론했다.  

배상훈 교수는 "(이양은) 희귀병을 함께 앓는 아빠에게 정신적으로 종속된 상태"라면서도 "물론 그렇다고 해서 범행의 책임으로부터는 벗어날 수 없다"고 말했다.




wonjun44@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