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마라톤으로 4700km 중국 횡단한 커플, 이유는?

(서울=뉴스1) 박형기 중국 전문위원 | 2017-09-18 12:55 송고
성도만보 갈무리

중국의 동부 항저우(杭州)에서 서부 라싸(拉薩)까지 중국을 마라톤으로 횡단한 커플이 화제라고 성도만보가 18일 보도했다.

이들이 저장성의 성도인 항저우에서 티베트의 성도인 라싸까지 4700km의 마라톤을 한 이유는 단지 서로에 대한 사랑을 확인하기 위해서라고 성도만보는 전했다.

이이(23)는 남자친구인 챠오베이(22)와 함께 150일에 걸쳐 마라톤으로 중국을 횡단했으며, 이는 112번의 마라톤에 참가한 것과 같은 거리다.

이이는 “어둠 속을 함께 달리고, 때로는 비에 젖고 때로는 땡볕에 노출되면서 서로의 사랑을 확인했다”며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기 위해서 달렸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돈을 아끼지 위해 카트에 식자재를 싣고 가 요리를 직접 해 먹었으며, 잠도 도로 주변에 텐트를 치고 잤다.

이이는 가장 힘들었던 것은 도로 상에서 충분히 씻을 수가 없어 머리를 제대로 감을 수 없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그들은 계획대로 테베트 라사에 도착하기 위해 마지막 날은 2시간 밖에 못자고 127km를 뛰어야 했다.

그들은 윈난성 구간을 달리던 중 길거리에서 우연히 유기견을 발견하고 마라톤을 함께 했다. 이들은 먹을 싣고 가던 카트가 반쯤 비어서 개를 카트에 태우고 마라톤을 완주했다. 이들은 유기견의 이름을 마라톤에서 따와 ‘마라’라고 붙여주었다.


sinopark@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