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김동연·이주열 "한·중 통화스와프 결과 예단 말아달라"

"협의 마무리 단계 아닌 현재 진행 중이다"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김태헌 기자 | 2017-09-14 17:51 송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한·중 통화스와프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예단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재는 13~14일 양일간 인천 송도에서 한·중·일 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갖고 곧바로 서울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경제현안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총재는 "한·중 통화스와프 논의는 중국과 양국 간 이슈로 테이블에 오르지 않았다"며 "경제 전반에 대한 모든 이슈를 자유롭게 토론하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한·중 통화스와프 만료가 오는 한 달 앞으로 다가왔지만,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연장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 총재는 "통화스와프가 연장되지 않는다는 상황을 전제로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통화스와프는 상대가 있어 확정 전까지 얘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협의의 마무리 단계가 아니라 진행 중인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도 "한은이 실무 협의를 열심히 진행 중"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 예단하거나 과도하게 (대응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당부했다.


junoo5683@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