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

美 오토퍼시픽 "제네시스 'G90', 올해 가장 이상적인 차"

(서울=뉴스1) 박기락 기자 | 2017-08-24 13:45 송고
제네시스 G90© News1

24일 제네시스 G90(한국명 EQ900)와 기아차 스포티지가 미국 자동차 전문 컨설팅업체인 '오토퍼시픽(AutoPacific)'이 선정한 '2017 이상적인 차(2017 Ideal Vehicle Awards, IVA)'에서 각 차급별 1위를 차지했다.

총 23개의 차급별로 진행된 평가에서 제네시스 G90는 고급차 부문, 기아차 스포티지는 콤팩트 크로스오버 SUV 부분에서 각각 최고 모델로 선정됐다.

오토퍼시픽의 '2017 이상적인 차'는 2016년형, 2017년형 신차를 구입한 소비자 중 약 5만4000명을 대상으로 차량의 외관, 실내공간, 적재공간, 운전석 편의성, 동력성능 등 15개 항목에 대해 고객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차의 기준에 본인의 구매 차량이 얼마나 부합하는가를 점수화한 평가다.

G90은 15개 항목 중 외관, 실내공간, 안전성 항목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또 G90은 지난 6월 오토퍼시픽가 발표한 '2017 차량 만족도 조사'에서도 역대 최고 점수를 받으며 고급차 부분 1위 및 특별상을 수상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다시 한번 제네시스 브랜드가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충족 시키고 있다는 것을 재확인 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 스포티지도 지난 6월 오토퍼시픽가 발표한 '2017 차량 만족도 조사'에서도 콤팩트 크로스오버 SUV 부문 1위에 오르며 제품 경쟁력을 인정 받았다.




kirocke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