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갤럭시노트8' 무엇이 달라졌나…6.3인치 역대 최대 스크린 탑재

늘어난 '화면' 위해 신규 UX 적용…S펜 '특수문자' 기능도 눈길

(뉴욕=뉴스1) 김보람 기자 | 2017-08-24 00:00 송고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23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Park Avenue Armory)에서 공개한 삼성전자 새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은 언뜻보면 상반기 전략폰 갤럭시S8플러스(+)와 닮은꼴이지만 속사정은 다르다. 삼성전자는 최신폰인 갤S8 시리즈와 스펙은 비슷하게 하면서 노트 시리즈의 상징인 S펜과 대화면 스크린을 백분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삼성폰 역대 최대 스크린 6.3인치 탑재…갤S8+보다 0.1인치 커

갤럭시노트8는 베젤이 거의 없는 갤S8 시리즈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이 그대로 적용됐다. 단, 삼성전자는 'S펜'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둥글게 처리했던 양쪽 엣지 부분을 갤S8 시리즈보다 덜 휘게 했다. 같은 이유로 네 모서리 부분의 디스플레이도 극대화해 갤럭시노트8의 네 모서리는 둥근 갤럭시S8+보다 각이 져 있다. 두께 역시 다소 두꺼워지며 투박한 느낌이 강하지만, 손에 쥐었을 때 그립감은 오히려 갤S8+에 비해 안정적이다.  

디스플레이의 가장 자리가 최대치로 확대되다 보니 화면으로 꽉찬 느낌은 갤S8+보다 더 크다. 실제 갤럭시노트8은 역대 갤럭시 노트 시리즈 중 가장 큰 16㎝(6.3인치) 18.5대 9 비율의 QHD+(2960x1440)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15.74㎝(6.2인치)인 갤S8+보다 0.1인치, 갤럭시노트7(5.7인치)보다 0.6인치 크다. 스마트폰에서 디스플레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83%대로 갤S8+와 비슷하다.  

갤럭시노트8이 풀스크린 디스플레이로 디자인되면서 갤S8과 마찬가지로 아래쪽 중앙에 있던 홈버튼은 '포스터치' 기능과 흡사한 '압력센서'로 대체됐다. 전작 갤럭시노트7을 끝으로 삼성 프리미엄폰의 물리 홈버튼 시대는 끝이 난 셈이다.

배터리 용량은 3300밀리암페어아워(mAh)다. 이는 노트7과 갤S8+의 배터리 용량 3500mAh 보다 약 6% 감소했다. 그러나 갤S8에 처음 적용된 소비 전력을 크게 낮춰 배터리 효율을 높이는 '10나노 프로세서'가 노트8에도 동일하게 탑재돼 한번 충전으로 하루종일 사용이 가능하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더 커진 대화면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새로운 사용자환경(UX)를 지원한다. 2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짝지어 동시 사용하는 '앱 페어'(App Pair) 기능이다. 사용자가 원하는 2개의 앱을 한데 묶어 한번에 2개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유튜브와 메신저를 앱 페어로 지정하면 동영상을 감상하면서 동시에 친구와 메신저로 대화가 가능하다. 앱 페어 기능은 제품 오른쪽의 엣지 패널에서 실행되며, 앱 조합은 사용자가 편의에 따라 설정하면 된다.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Park Avenue Armory)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을 열고,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최신작 '갤럭시노트8'을 전격 공개했다. 사진은 갤럭시노트8에서 새롭게 선보인 '딥씨블루' 색상 모델. © News1


◇삼성폰 최초 '듀얼 카메라' 탑재

갤럭시노트8에 삼성폰 최초로 '듀얼 카메라'가 탑재하면서 고품질 사진 촬영을 위한 다양한 기능도 새로 적용했다. 

제품 후면에 나란히 탑재된 듀얼 카메라는 갤S8에 적용됐던 1200만 화소의 광각 카메라(F1.7)와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F2.4)로 구성된다. 이 2개의 카메라를 활용해 광학 2배줌 촬영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줌 촬영 시 이미지가 손상되지 않도록 업계 최초로 2개의 렌즈에 '광학식 손떨림 보정(OIS)' 기능을 모두 적용했다.

삼성보다 앞서 듀얼 카메라를 탑재한 애플의 첫 듀얼 카메라폰 '아이폰7'의 경우 광각 렌즈에만 OIS이 적용돼 노트8과 같은 환경에서 촬영할 경우 이미지가 손상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아웃포커싱(피사체를 제외한 나머지 영역을 흐리게 처리하는 방식) 기술을 구현하는 '라이브 포커스'라는 신규 기능에서는 배경의 흐림 정도를 사용자가 직접 조정할 수 있다. 촬영 후 보정도 가능해 타 듀얼 카메라 기능과의 차별을 뒀다. 

◇S펜 하드웨어 스펙은 전작과 '동일', 활용도 개선에 집중

노트 시리즈의 상징인 'S펜'은 하드웨어 스펙은 전작과 동일하다. 단, S펜의 활용도를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사용자가 직접 S펜으로 GIF 파일을 제작해 메시지로 공유할 수 있는 '라이브 메시지'를 기능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S펜으로 쓴 글자나 그린 그림에 특수 효과를 더해 최대 15초 분량으로 만들 수 있는 라이브 메시지는 사진첩인 '갤러리'에 저장돼 메세지나 메신저 사용시 필요할 때마다 해당 파일을 불러와 사용할 수 있다.

라이브 메시지는 애플 아이폰의 손글씨 메시지에 특수 효과가 가미된 것과 비슷하다. 하지만 아이폰 유저끼리만 사용할 수 있는 애플의 손글씨 기능과 달리 갤럭시노트8의 라이브 메시지는 하나의 파일 형태로 갤러리에 저장돼 SNS, 문자 등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차이점이다.  

전작에도 적용됐던 '꺼진 화면 메모' 기능은 메모 가능 페이지가 1장으로 제한됐던 것에서 최대 100장까지로 확대됐다. 또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에 메모창을 띄워 놓고 원하는 때에 따라 체크 및 수정도 가능해졌다.

S펜 '자동 번역' 기능의 경우 문장 번역 시 환율이나 단위 변환을 사용자 환경에 맞게 자동으로 번역해 주는 기능이 포함됐다. 구글 번역을 기반으로 하며, 인식하는 단어를 기준으로 71개국, 문장을 기준으로 39개국 언어를 지원하는 것은 전작과 동일하다. 이외 IP68 방수·방진, 펜팁(펜 끝) 0.7㎜, 필압 4096단계, 길이 108mm 등이 전작에 이어 그대로 적용됐다. 노트7에 탑재된 S펜과 호환도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의 기능을 다양화하며 내장 메모리를 기존 64GB, 128GB에서 최대 256GB까지 늘려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스마트폰의 256GB 버전 모델을 일부 국가에만 특별판으로 출시한 바 있지만, 기본 라인업에 추가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시장에는 128GB를 제외한 64GB, 256GB 2개 모델만 출시된다.


borami@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