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정책

문체부 '길 위의 인문학' 이제는 도서관이 찾아간다

(서울=뉴스1) 박창욱 기자 | 2017-08-17 09:34 송고
길 위의 인문학 행사 진행 모습. 문체부 제공 © News1

지역 주민의 참여 신청을 받아 진행되던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이 ‘찾아가는 길 위의 인문학’ 시범사업을 통해서 직접 지역주민을 찾아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는 한국도서관협회(회장 이상복)와 함께 소외된 지역에 살고 있는 주민들에게도 인문학 프로그램의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역주민들이 살고 있는 생활현장으로 직접 찾아가는 특화프로그램인 ‘찾아가는 길 위의 인문학’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최근 인문학의 대중화 열기를 농어촌과 어르신 등 다양한 지역과 계층으로 확산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추진된다. 도서관협회는 공공도서관 및 대학도서관을 대상으로 사업계획을 공모해 우수한 사업계획을 제안한 12개의 도서관을 선정해 사업을 진행한다. 선정된 도서관은 500만 원씩의 사업비를 지원받고 해당 지역에서 인문학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된다.

도서관은 지역의 문화·복지단체 등과 협업해 주제와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특히 장소도 특색이 있는 장소를 희망하는 경우 우선 감안하는 등 지역과 수요자 맞춤형으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은 강연과 탐방 그리고 인문콘서트 등 다채롭게 구성될 예정이다.

‘찾아가는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참여할 도서관 모집 신청 기간은 오는 31일까지이며, 선정 결과는 9월 초에 발표될 예정이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길 위의 인문학’ 누리집(www.libraryonroad.kr)과 한국도서관협회 누리집(www.kla.kr)의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70)8633-8143.


cup@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