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여야, 18일부터 8월 국회 시작할 듯…北 문제도 쟁점

14일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서 일정 확정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2017-08-13 07:30 송고
국회 본회의장. © News1 박정호 기자

미국과 북한 사이 대립으로 한반도내 긴장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오는 18일부터 8월 임시국회가 열린다. 북한 문제와 관련한 안보 이슈 역시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국회 등에 따르면 여야는 18일부터 지난해 박근혜 정부의 결산심사를 위한 8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오는 14일 회동에서 8월 국회 일정을 확정할 계획인데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 2주 동안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정 의장과 원내대표들은 이날 회동에서 다가오는 9월 정기국회와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 등 의사일정에 대한 조율도 할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정부에서의 적폐 지출 등 여부를 꼼꼼하게 따지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안과 물관리 일원화 등 현안도 처리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반면 야당은 초고소득자·초거대기업 증세 등으로 쟁점이 된 세법 개정안과 부동산 대책, 이른바 '문재인 케어' 등에 대해 비판하면서 존재감을 내보이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특히 북한과 미국이 '강대강' 대치 상황을 이어가는 상황에서 안보 이슈도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 민주당은 야당의 협력을 요구하고 있지만 야당은 '안보불감론'을 내세워 정부와 여당을 비판하고 있다.


dhspeople@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