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軍 "사드 전자파·소음 인체 안전"…김천 측정 무산·미군 사과(종합)

"사드 레이더 전자파 인체 안전하고 소음 지역 마을 영향 없어"
17일 일반환경영향평가 절차적 투명성 위해 지역 공개 토론회 개최

(서울·성주·김천=뉴스1) 조규희 기자, 박정환 기자, 정우용 기자 | 2017-08-12 19:00 송고 | 2017-08-12 19:01 최종수정
© News1

국방부는 12일 경북 성주 사드 기지에 임시배치된 레이더의 전자파와 소음 측정 결과 인체에 안전하며 인근 지역마을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환경부, 대구지방환경청과 공동으로 사드체계 배치 부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와 관련해 현장확인을 진행,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전자파와 관련해 기지 내부에서 측정한 결과, 6분 연속 측정 평균값이 레이더로부터 100m 지점에서는 0.01659 W/㎡, 500m 지점에서는 0.004136 W/㎡, 700m 지점에서는 0.000886 W/㎡, 관리동에서는 0.002442 W/㎡으로 측정됐으며 순간 최대값은 0.04634W/㎡으로 모두 관계법령에서 정한 기준치 이하였다고 밝혔다.

전파법에 의한 인체보호기준은 10W/㎡다.

소음 또한 기지 내부에서 측정한 결과 레이더로부터 100m 지점에서는 51.9dB(A), 500m 지점에서는 50.3dB(A), 700m 지점에서는 47.1dB(A)으로 측정됐다.

환경정책기본법에 따르면 전용주거지역의 주간 소음기준은 50dB(A)다.

국방부는 사드배치 부지가 가장 가까운 마을로부터 2km 이상 떨어진 지점에 위치하고 있어 소음이 마을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김천 혁신도시에서 실시될 예정이던 사드 전자파 측정이 주민과 사드 반대 단체의 반발로 취소됐다.

김천 시민 70여명은 이날 군 당국이 전자파 측정을 하려던 김천시 율곡동 혁신도시 내 한국도로공사 정문 앞에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중단하고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시행하라"고 요구하며 피켓시위를 벌였다.

국방부는 향후 지역주민이 원하는 경우 협의를 통해 김천혁신도시에서 전자파 측정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국방부는 "사드체계 배치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 위한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수행하고 사드체계의 군사적 효용성을 논의하기 위하여 오는 17일 지역 공개 토론회를 개최할 계획"이라며 지역 주민 대표와 시민단체, 종교단체 대표들의 참여를 요청했다.

한편 토마스 밴달 주한미8군 사령관은 지난 4월 경북 성주기지로의 사드 장비 이동 과정에서 한 미군 병사가 웃음을 지으며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들을 촬영한 데 대해 이날 공식 사과했다.

밴달 사령관은 성주기지 2층 회의실에서 한국 취재진을 상대로 "당시 한 미군 장병이 지었던 표정(웃음)으로 성주 주민들께서 불쾌감을 느끼셨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유감을 표명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playingjo@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