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소액주주들 "코스피로 이전하라" 요구…왜?

"소액주주 1만명 모아 임시주총 소집 요구할 것"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 | 2017-08-07 07:20 송고 | 2017-08-07 11:48 최종수정
© News1

셀트리온 소액주주들이 코스닥에서 코스피 이전을 요구하고 나섰다. 주식가치를 하락시키는 공매도 세력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코스피 시장에 진입해 연기금 등의 투자를 유치해야 주식흐름을 안정화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7일 셀트리온 소액주주 운영위원회(이하 운영위)는 지난 5일부터 한 증권정보사이트를 통해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 상장을 위한 임시주주총회 소집 동의서를 받고 있다. 이 동의서는 7일 낮 12시까지 받을 예정이다.

운영위는 셀트리온 임시주총 소집을 요구하기 위해 현재 소액주주 동의서를 받고 있다. 지난 6일 낮 12시까지 임시주총 소집에 동의한 소액주주들은 모두 4600명. 운영위는 7일 낮 12시까지 1차로 5000여명의 동의서가 모아지면 셀트리온에 임시주총 소집을 요구할 계획이다. 목표는 1만명의 동의서를 받는 것이다. 

소액주주 운영위원회의 장원교 씨는 "최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상장하면서 셀트리온에 공매도 세력이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다"라며 "셀트리온은 코스닥 시총 1위(12조5792억원)지만, 주식가치는 절하된 만큼 회사 관계자를 만나 이전 상장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2Q 최대실적 발표에도 '공매도 의혹' 여전

공매도는 주가하락이 예상될 때 주식을 빌려 미리 팔고, 실제로 가격이 하락하면 주식을 다시 사서 차익을 얻는 투자기법이다. 합법적인 행위이지만, 대량 매매 등 인위적으로 주가 하락을 유도해 주식가치에 피해를 입히기도 한다.

셀트리온의 대차잔고 주식수는 지난 8월 3일 기준 2268만2798주로 올 1월 3일 1970만7545주보다 약 15%(297만5253주) 늘었다. 6월 12일에는 2654만6309주로 대차잔고 주식수가 가장 많았다. 대차잔고는 개인이나 기관이 수수료를 받고 빌려준 주식으로 상당부분 공매도에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셀트리온의 2분기 실적발표 하루전인 7월 25일 가장 많은 공매도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에 확인한 결과, 이날 셀트리온의 공매도 거래량 18만9383주에 달했다. 이는 전체 거래량의 16.5% 수준이다. 이날 셀트리온의 종가는 전일보다 3.39% 하락한 11만1000원을 기록했다.

올 2분기 셀트리온은 전년동기대비 33% 증가한 2461억5000만원의 매출과 79% 늘어난 1383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같은 기간 순익은 93% 증가한 1152억원4000만원을 기록했다. 역대 분기사상 최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날 종가는 전일보다 2.25% 오른 11만3500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이날도 공매도 거래량은 12만8170주로 전체 9.5%를 기록했다. 이달 4일까지 누적된 셀트리온의 공매도 잔고 비중은 9.2%로 코스닥 등록업체 중 여전히 1위다.

◇소액주주들 "코스피 이전하라"

사실 그동안 공매도 세력에 대한 회사 차원의 대응도 있었다. 셀트리온은 지난 2012년 증권가에서 경영이나 바이오시밀러 임상시험과 관련한 악재성 루머가 떠돌면서 직접 금융당국에 불법 공매도 조사를 요청하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조사결과에서는 조직적인 공매도 행위는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

이에 소액주주들은 지난 2016년부터 2016년 6월부터 자발적인 모금활동 등을 통해 올 4월부터 신문광고 게재, 검찰수사 진정서 제출 등 악의적인 공매도로 인한 주식가치 피해를 적극 알려왔다.

이들은 현재 코스피 이전 상장만이 주식가치를 높이고 안정적인 주가 흐름을 마련할 계기로 기대하고 있다. 코스피 시장 규모가 코스닥보다 큰 만큼 공매도와 같은 외부 영향이 적다는 것이다.

실제 네이버는 지난 2008년 11월 코스피 이전 상장을 통해 기업가치를 극대화했다. 당시 네이버는 코스피 시장 입성 후 100일만에 코스피 200지수에 편입했으며, 현재 코스피시장 시가총액 9위를 기록 중이다.

또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동일업종의 기업들이 5% 이상의 국민연금의 투자를 유치한 반면, 셀트리온은 안정적인 투자금 확보를 못했다는 한계도 극복할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이 코스피200 등에 편입되면 기관과 외국인의 투자금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

소액주주 운영위 장원교 씨는 "지금까지 국회 청원과 신문 광고를 통해 주식가치를 저하하는 공매도 세력에 대항했지만, 큰 변화가 없었다"라면서 "코스피 이전 상장을 통해 연기금이나 기관 등의 수급을 늘리면 공매도 영향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kth@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