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탁현민 행정관 "적당한 때 그만두겠다…오래할 생각 없다"

靑 일각선 "계속 일해야" 기류도 여전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7-07-18 17:35 송고
© News1

여성을 비하하고 성매매를 찬양한다는 의혹을 받은 저술로 시민·여성단체 등에서 사퇴 압박을 받아온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18일 사임하겠다는 뜻을 표했다.

탁 행정관은 이날 통화에서 "적당한 때 그만두겠다. 오래 할 생각 없다"며 "제가 물러나야 할 때 물러나겠다는 얘기"라고 이렇게 밝혔다. 다만 사퇴 시점을 특정하지는 않았다.

탁 행정관은 인사권자인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에게도 이같은 뜻을 전했냐는 질문엔 "오래 할 생각은 없다고 (청와대에 들어왔을 때) 처음부터 말하고 시작한 거였다"고 답했다.

그러나 청와대 일각에선 탁 행정관이 계속 일해야 한다는 기류도 여전해 그의 거취가 어떻게 결론날지는 미지수다.

문재인 대통령 '복심'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기획가로서 탁 행정관의 탁월한 능력과 헌신을 소개하며 그를 옹호하는데 앞장섰다. 김 의원은 전날(17일)에도 이철승 목사의 '탁현민을 위한 변호'란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그가 이처럼 직접 나선 것에 정치권에선 '문 대통령 심중을 헤아린 것 아니겠느냐'는 풀이가 나오기도 했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