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강경화 장관 "北 심각한 인권 상황에 우려"

방한 오헤나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접견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2017-07-17 22:28 송고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를 찾은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면담하고 있다.2017.7.1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17일 오헤나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우리 정부의 북한 인권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심각한 북한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유엔 등 국제사회와의 적극적 협력 의사를 전달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우리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와의 공조하에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지속해 나간다는 기조를 설명했다.

또한 제재와 압박의 궁극적 목표는 북한을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오게 해 비핵화를 달성하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북한의 심각한 인권상황에 우려를 표하면서 이산가족, 억류자 문제 등의 해결을 위한 특별보고관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산가족, 억류자 문제 등의 시급한 해결 필요성에 공감을 표명하고,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분명한 목소리를 내면서도 북한과 관여해 나가는 균형잡힌 접근의 중요성을 언근했다.

한편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오는 9월 유엔총회에 제출 예정인 보고서 작성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이 기간  △외교부, 통일부, 법무부 등 정부부처 인사 면담 △탈북민 및 시민사회 면담 △기자회견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ejjung@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