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中국영석유회사 대북 연료 판매 중단에 北 유가 폭등

(서울 로이터=뉴스1) 윤지원 기자 | 2017-07-17 18:43 송고
중국 국영 석유회사가 대북 연료 판매를 중단하면서 북한의 휘발유 가격이 3주만에 50% 가량 폭등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북한 전문매체 NK 뉴스 데이터를 분석해 보도했다.

중국석유천연가스집단(CNPC)이 대북 연료 판매를 중단한 지 1~2개월이 지난 것으로 추정되는 7월 5일 현재 북한의 휘발유 가격은 ㎏당 2.18달러(2460원)로 1.46달러(1650원)였던 6월 21일과 비교해 50%가량 급등했다. 한달도 안 돼 휘발유 값이 큰폭으로 급등한 것이다. 

대부분의 휘발유는 평양이나 북부 국경 인근 신의주, 해산 등에서 개인 딜러를 통해 공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북한의 휘발유와 경유 거래가 대부분 CNPC를 통해 이뤄지고 있어 이들의 공급 중단이 가격 폭등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중국은 북한에 9만6000톤의 휘발유와 4만5000톤의 경유를 공급했으며, 이는 6400달러(7680억원) 규모였다. 경유와 휘발유는 북한에서 군사용은 물론 자동차와 어선 등에 쓰인다.

북한에 들어가는 원유 공급의 50%가 중국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의 원유 공급은 북한의 '생명줄'과 같다는 분석이 줄곧 제기됐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지난 13일 북한에 석유 유입을 차단하고 북한과 계속 거래하는 국가에 대해 '세컨더리 제재(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기업과 개인에 대한 제재)'를 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 로이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yjw@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