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脫원전' 여야 공방…野 원안위 항의방문 vs 與 전문가 간담회

한국당 "북핵 폐기하랬더니 원전 폐기"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김수완 기자, 이형진 기자 | 2017-07-17 18:27 송고

이채익 자유한국당 원전정책 진상규명 및 대책마련 특위위원장(오른쪽)이 1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방문해 김용환 원안위 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2017.7.1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여야는 정부의 탈(脫) 원전 정책을 두고 17일에도 계속 공방을 이어갔다.

자유한국당 미래창조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이날 신고리 원전 5·6호기 중단을 논의하기 위해 전체회의를 요구했지만 불발됐고,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맞서 정책 간담회를 열어 전문가들로부터 전력 수요 전망 하향 조정 의견을 이끌어냈다.

미방위 소송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신상진 미방위원장실에 모여 신고리 원전 5·6호기 중단 문제와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우표 발행 취소 등을 논의하기 위한 전체회의 개최를 요구했다.

민주당, 국민의당 등 다른 정당 소속 의원들이 불참하면서 회의는 열리지 못했지만 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이 자리에서 탈 원전 정책에 대한 성토를 이어갔다.

한국당 소속 신 위원장까지 가세해 "북한 핵을 폐기하랬더니 최대 정청 에너지인 원전을 폐기한다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며 "원전 반대가 촛불혁명이라 생각할지 모르지만 대통령이 자기 뜻대로 오해하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한국당 '문재인 정부의 졸속 원전정책 진상규명 및 대책마련 특별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세종로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항의방문하기도 했다.

원전특위 위원들은 항의방문에 앞서 "한수원 이사회는 공정률 약 30%의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불법 날치기로 일시중단 시켰다"며 "신고리 5·6호기 건설과 관련해 민주주의의 토대인 법과 절차를 무시한 채 제왕적 지시에 따른 불법 조치들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국민의당 역시 이날 탈 원전 대책 TF를 꾸려 본격적인 탈 원전 반대 움직임을 시작했다.

국민의당은 "탈원전 대책TF를 통해 국내 원전의 안전성 강화를 위한 방안, 국민공감대 형성을 통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및 에너지 기본계획을 수립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산자위 간사)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전력수요 전망 긴급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7.17/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반면 여당인 민주당은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요계획소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강승진 한국산업기술대 교수와 홍종호·부경진 서울대 교수 등 전문가를 초청해 전력 수요 전망과 관련된 의견을 청취했다.

홍 교수는 이번 간담회에서 "그 동안 정부 정책은 값싼 에너지를 충분히 공급해서 산업 활동에 지장을 초래해서는 안 된다는 경향성에서 탈피하지 않아 왔다"며 "낮은 전력 요금으로 산업 경쟁력의 원천으로 삼는다는 것은 더 이상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앞서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원전 기득권 세력은 비정상적 전력 정책 유지로 기득권을 유지했는데 대표적인 것이 지난 정부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이었다"며 "수요 전망치가 새롭게 발표됐는데 30년 최대 전력수요가 7차 계획 대비 10%, 원전 10기 정도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abilitykl@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