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라스’ 최민수X조태관X이소연X황승언, 4人4色 매력꾼들 '입담대잔치'(종합)

(서울=뉴스1) 윤정미 기자 | 2017-07-13 00:41 송고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 News1

최민수, 조태관, 이소연, 황승언이 매력과 입담으로 ‘라스’ MC들을 쥐락펴락했다.

12일 MBC ‘라디오스타’에선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에 출연하는 배우 최민수, 조태관, 이소연, 황승언이 출연했다.

이날 최민수는 ‘라스’에 방송 홍보 때문에 출연했다고 당당히 이야기하며 MC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드라마 찍을 때는 몰입을 해야 돼서 다른 방송출연은 안한다. 갑자기 예능에 나가는 것은 안 맞더라”고 말했다. 이에 MC 김구라는 “방송에서 말씀 좀 줄여주시면 어떨까”라고 말했고 최민수는 “네 구라나 줄여”라고 능청스럽게 버럭 했다. 이에 MC 김국진은 “구라 턱 좀 줄여주세요”라고 농담을 했고 최민수는 “그거는 항상 해왔던 멘트라 재미없어”라며 MC들을 쥐락펴락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황승언은 무명생활 9년을 했다고 밝히며 유재석에게 감동받았던 사연을 털어놨다. 그녀는 “2년 만에 뵀는데 ‘승언아’라고 불러주시더라”고 말했다. 원래 유재석은 출연자의 이름을 외운다는 말에 황승언은 “2년 전 제가 뭘 잘했는지도 기억해주시고 격려해주셨다”고 재석교의 일원이 됐음을 언급했다. 또한 연예인과 사귄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양쪽 다 관리를 받으면 만나기 힘들더라. 그래서 잘 안됐다”고 털어놨다.

배우 조태관은 놀라운 가족 인맥이 공개돼 눈길을 모았다. 조태관의 아버지는 가수 조하문이고, 외삼촌은 최수종이며 외숙모는 하희라라고. 조각 같은 외모를 지닌 조태관은 그러나 이날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능청스러운 코믹댄스를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조태관은 아내에게 프러포즈를 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이벤트는 전혀 안 해봤다”며 외삼촌인 최수종과는 거리가 멀다고 털어놨다. 이어 바지에서 반지를 꺼내며 ‘잘 부탁해, 반지야’라고 프러포즈를 했다고 말했고 MC들은 “최악이다”라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소연은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소연은 만난 지 네 달 반 만에 결혼했다며 광속 결혼을 했음을 털어놨다.

그녀는 “소개팅으로 만났는데 세 번째 만남 때 진지하게 만나보자고 하더라. 결혼에 신중할 나이라 거절했는데 나오면서 손을 잡더라. 그런데 느낌이 싫지 않고 좋더라”며 “그래서 한 달 반 만에 부모님에게 상견례를 했다. 결혼은 만난 지 네 달 반 만에 했다”고 덧붙이며 남편 사랑을 감추지 못했다.



galaxy98@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