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증권업 '블록체인 인증' 도입…공인인증서 대체한다

이르면 8월 시범서비스 시작
정보 공유·결제 업무 등 활용 다각화 예정

(서울=뉴스1) 김태헌 기자 | 2017-07-07 14:02 송고 | 2017-07-07 14:30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금융투자업계가 이르면 8월 블록체인(Block Chain) 인증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블록체인은 차세대 핀테크 보안기술로 해킹이나 위조, 변조가 거의 불가능하다. 앞으로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뿐 아니라 거래 기록이나 개인정보 유출 등 금융 보안 사고도 크게 줄 것으로 예상한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블록체인 인증 시범 서비스가 이르면 8월 시작할 전망이다. 이번 시범 서비스에 참여하기 위해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대신증권, 키움증권 등 증권사 15개사가 파일럿(테스트) 운용을 진행 중이다.

블록체인은 정보를 암호화한 '블록'을 네트워크 참여자에게 모두 뿌려 보관하는 일종의 디지털 공공 장부다.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으로 주목받은 기술이다.

시범 서비스에 참여하는 증권사 투자자는 회사별로 공인인증서를 발급받아야 하는 번거로움 없이 단 한 번 공동인증서를 발급받으면 된다. 공동 인증서가 있으면 간단히 비밀번호 6자리를 입력해 인증할 수 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초당 수천건 이상의 인증 처리를 감당할 수 있을 만큼 기술적으로 안정적"이라며 "구현 기술은 99.9% 완성된 상태고 증권사별 HTS(홈트레이딩시스템)·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와 연동하는 작업과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이경준 데일리인텔리전스 대표, 황국현 유안타증권 상무 ,김용범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황영기 금융투자협회 회장, 황재우 미래에셋대우 상무, 전용석 키움증권 상무 (금융투자협회 제공) © News1

◇보안성 뛰어난데 비용도 절감…'인증' 다음은 '정보·결제'까지

블록체인은 안정성뿐 아니라 비용 절감 효과도 있다. 하나의 기관에 인증 정보와 서비스를 각 증권사가 다 의존하는 기존 인증 체계에선 증권사별로 부담할 인증 비용이 적지 않았다. 블록체인 인증 서비스는 참여하는 증권사들이 별도 인증 기관이 아니라 서로가 서로에게 묶인 관계로 시스템만 구축하면 추가 비용이 적다.

금융투자업계는 올해 안으로 인증 분야 상용화를 마치고 내년부터 △공매도 정보 공유 △불공정 의심 거래정보 공유 △유가증권 결제 업무 자동화 등 다양한 서비스로 블록체인 활용을 확대할 방침이다.

지난 2월 증권·선물사 20여곳과 블록체인 기술회사, 금융투자협회 등이 참여한 금투업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은 지난 6월 사무실을 금투협 건물 9층에서 13층으로 옮겼다. 관련 업무가 확대되면서 상근 인력을 4명에서 7~8명으로 2배가량 늘리면서 더 넓은 공간으로 이주한 것이다.

한편 시중은행 십수곳이 참여하는 은행업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은 아직 시범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 초 하반기 중으로 은행·증권 컨소시엄이 공동으로 인증 서비스를 출범하려 했으나 진행 속도가 금투업계보다 늦어져 따로 시범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solidarite4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