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유흥비가 필요해서"…인형뽑기방 현금 턴 10대들

(부산·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2017-06-19 07:34 송고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24시간 무인으로 운영되는 인형뽑기방을 턴 1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진해경찰서는 특수절로 혐의로 A군(17) 등 2명을 구속하고 B군(17)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A군은 지난 12일 오전 5시쯤 창원시 진해구 이동의 한 인형뽑기방에 오토바이 헬멧을 쓰고 침입해 지폐교환기를 망치로 부수고 안에 든 현금 33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다. 

B군 등 2명은 밖에서 망을 봐주며 A군의 범행에 가담했다.

경찰조사 결과 중학생 때부터 친구 사이인 이들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진해, 창원, 김해, 밀양 등을 돌아다니며 인형뽑기방 4곳에서 같은 방법으로 현금 450만원 상당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인형뽑기방 주변의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이들을 검거하고 훔쳐간 현금 중 230만원을 회수했다. 

이들은 유흥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rok1813@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문준용 조작' 의혹 이준서 출국금지…수사확대
체포 당원 "당 지시로 조작"…檢, 이용주 의원 등 대거 조사대상 포함될듯
국민의당의 '문준용 특혜 조작'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전날(26일)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
정부 "신고리 5 · 6호기공사 일시···
중톱
정부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공약에 따라 현재 진행중인 신고리 5·6…
박상기 "법무 검찰개혁 실현…신뢰···
중톱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면 그간의 경험을…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