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부산시의회, '소녀상 조례안' 6월 심의하나?

이진수 위원장, "다음주 중 심의결정 할 것"

(부산ㆍ경남=뉴스1) 박기범 기자 | 2017-06-15 15:16 송고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해 1월 26일 오후 한 어린이가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의 손을 잡고 있다. 2017.1.26/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조례'  일명 '소녀상 조례안'이 6월에 통과될까.

부산시의회 제 262회 정례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소녀상 조례안' 통과에 대한 지역사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부산시의회 이진수 복지환경위 위원장은 15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다음주 중 소녀상 조례안 심의 여부가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오는 23일 소녀상을 설치한 시민단체와 만날 계획이라"며 "현재 지역 시민사회와 각계각층과 소녀상 조례안에 대한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달에 조례안을 폐기한 게 아니라 보류한 것"이라며 "소녀상 조례안은 국가와 국익에서 중요한 만큼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미진 부산겨레하나 운영위원장은 "오는 23일 시의회에서 열리는 논의를 통해 이번 정례회에서 소녀상 조례안 심의가 이뤄질 수 있길 희망한다"며 "현재도 소녀상이 위협을 받고 있다. 법·제도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2월 27일 부산시의회 정명희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이 발의한 소녀상 조례안은 지난달 17일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에서 심의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위원장은 "오늘(5월17일) 오전 문희상 일본특사가 일본을 방문했다"며 "외교적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심의를 보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외교부가 부산시청에 소녀상 조례안 심의 보류를 요청하고, 부산시가 이 같은 내용을 시의회에 전달회 논란이 일기도 했다.






pkb@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