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인천

“수영할거야”…한밤 바다 뛰어든 만취 20대女 구조

(인천=뉴스1) 주영민 기자 | 2017-06-12 10:44 송고
 A씨 구조 모습. (인천해양경비안전서 제공) 2017.6.12 © News1

늦은 밤 술에 취해 바다에 뛰어 들었다가 물에 빠진 여성이 해경에 구조됐다.

12일 인천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34분께 인천 중구 월미도 관광안내소 앞 바다에 A씨(25·여)가 물에 빠졌다.

“술에 취한 여성이 갑자기 바다에 뛰어 들어갔다”는 신고를 받은 해경은 6분 만에 현장에 도착, 수색을 벌여 육상으로부터 100m 떨어진 해상에서 A씨를 발견해 구조했다.

해경은 A씨를 119구조대로 인계했고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해경에 “수영을 하려고 바다에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해경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해안가에서 술을 마시고 바다에 뛰어 들어갔다가 물에 빠지는 사고가 늘고 있다”며 “해안가에서 술을 마실 경우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ymjoo@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문준용 조작' 의혹 이준서 출국금지…수사확대
체포 당원 "당 지시로 조작"…檢, 이용주 의원 등 대거 조사대상 포함될듯
국민의당의 '문준용 특혜 조작'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전날(26일)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
정부 "신고리 5 · 6호기공사 일시···
중톱
정부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공약에 따라 현재 진행중인 신고리 5·6…
박상기 "법무 검찰개혁 실현…신뢰···
중톱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면 그간의 경험을…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