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바른정당 6월 새 지도부 구성…방식·규모 어떻게 될까

비대위-전당대회 체제 두고 金-劉 의견 엇갈리면서 혼선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7-05-20 08:00 송고
뉴스1 © News1 고재교 기자

오는 6월 선출될 바른정당의 새 지도부를 놓고 당내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어떤 모습으로 구성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바른정당은 원내교섭단체 위치를 지키고는 있지만 20석이라는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 때문에 지도부 선출 방식을 두고 당내 의견은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김무성 고문을 중심으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쪽으로 가닥을 잡아야 한다는 입장이 있는 반면, 당 대통령 후보로 나섰던 유승민 의원 측은 당원이 참여하는 전당대회 형식에 힘을 싣고 있다.

김 고문 측은 대선 패배 이후 당이 어려운 만큼 유 의원 체제의 지도부도 좋지만 참신한 인물을 내세워야 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유 의원 측은 비록 유 의원 본인은 백의종군을 하겠다는 뜻을 강조하고 있지만 유 의원이 중심이 돼 당이 뭉쳐 개혁보수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바른정당의 대다수를 지역구를 차지하고 있는 원외 위원장들을 중심으로 비대위체제 보다는 전당대회에 힘이 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김 고문과 유 의원 모두 당 대표에 도전하겠다는 뜻은 완곡히 사양하고 있어 이들이 전면에 나서기 보다는 40~50대가 주축이 된 김영우(50), 김용태(49), 이혜훈(53), 김세연(45) 의원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이와는 별개로 당 지도부를 몇명으로 구성하느냐 역시 쟁점이 될 전망이다.

현재 바른정당은 지도부는 당 대표를 시작으로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원내수석부대표, 최고위원 9인(최대)등 최대 14명에 달한다.

만약 현재 20석의 의석수 속에서 이같은 지도부를 선출할 경우 당 소속 의원 절반 이상이 지도부가 되게된다.

이에 당내에서는 벌써부터 '작은 지도부' 요구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유 의원 캠프의 총괄본부장을 맡았던 진수희 위원장(서울 중구 성동구갑)은 앞서 열린 원내·외 당협위원장 연찬회에서 "당대표와 최고위원직을 폐지하고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사무총장등이 이 권한을 나누는 방안으로 당 구조를 개혁하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유 의원도 "의원이 20명밖에 안되는데 최고위원이 9명이나 필요할거라는 의문이 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번 지도부는 당 대표나 원내대표 원톱 체제로 구성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다만 당 지도부 구성 방식을 바꿔야 할 경우 당헌·당규를 수정해야 하는 만큼 추후 당내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야만 한다.


jrki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靑 "인사원칙 기계적 적용 어렵다"…사실상 수정
"위장전입 등 5대비리도 심각성 의도성 반복성 종합해서 판단해야"…새 기준 마련 방침
문재인정부가 대선 과정에서 주요 공약으로 내세운 '5대 비리자 고위공직 원천배제 원칙'에 대해 "…
[U-20 월드컵] 한국, 잉글랜드에 ···
중톱
한국이 아쉽게 잉글랜드에 패하면서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6일 …
[U-20 월드컵] 한국, 잉글랜드에 ···
중톱
한국이 아쉽게 잉글랜드에 패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6일 수원…
SPONSORED